약세 반도체 D램…현물가 올라 업황 개선 '청신호'

신병근 기자입력 2022-01-31 10:15:29
D램 가격 하락폭 제한적…조기 반등 '기대'

자료사진 [사진=픽사베이]

약세를 보이던 반도체 D램 업황이 조기 반등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시장 예상보다 빨리 개선될 거란 장밋빛 관측으로, 반도체 업황 사이클 주기가 단축된 데다 최근 현물가격 상승세를 보이면서다. 특히 D램 가격 하락 폭이 제한적이라 가격 반등 시기를 놓고 기대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대만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가 지난 28일 집계한 1월 PC용 D램(DDR4 8Gb)의 고정거래 가격은 평균 3.41달러로 전달보다 8.09% 하락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2분기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지만, 10월(-9.51%)보다는 하락 폭이 작았다.

작년 말부터 현물거래가격도 완만한 상승세를 보인 것도 D램 가격 반등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을 싣는다. 애초 업계는 D램 고정거래가격이 올해 상반기까지 약세를 보이다 하반기에 반등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최근 "과거 대비 메모리 업황 사이클의 변동 폭과 주기가 축소되는 추세는 확실히 감지되고 있고, 재고도 지속해서 건전한 수준이라 시장은 안정화되고 있는 것 같다"며 "일부 외부 기관에서 상반기 시황 반전에 대해 예측을 하고 있는데 이것도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밝혔다.

과거 메모리반도체 시장은 3~4년을 주기로 호황과 불황을 반복해왔다. D램 수요가 늘면 업체들이 앞다퉈 설비 증설에 나서고, 이것이 공급 과잉으로 이어지면서 가격이 내려가는 현상이 반복됐다는 분석이다. 

이런 가운데 스마트폰과 데이터센터 수요가 늘면서 반도체 '빅 사이클' 주기가 2년으로 줄었고, 최근에는 1년 정도로 짧아진 상태다. 이에 대해 SK하이닉스도 올해 D램 업황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D램 수요 증가율은 10% 후반으로 예상한다"며 "SK하이닉스의 D램 출하량도 시장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반도체 업계를 둘러싼 기대감은 증권업계에서도 증폭되는 양상이다. 대신증권은 "메모리 반도체 사이클 주기는 단축됐고, 변동 폭이 축소된 점을 고려하면 시황 반전 가능성도 대두된다"면서 올해 D램 메모리 반도체 가격과 영업이익을 상향 조정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