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택배 대란'은 없지만...CJ대한통운·노조, 강경 대치 중"

이호영 기자입력 2022-01-28 17:41:34
정부 1만명 추가 투입 이외 CJ대한통운, 별도 1700명 택배 현장 투입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본부 총파업 열흘째인 지난 6일 11명 단식 돌입 모습. [사진=전국 민간 서비스 산업 노동 조합 연맹]

 지난달 28일부터 한달 넘게 총파업을 이어오며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 노조) CJ대한통운본부와 CJ대한통운 간 대치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정부와 CJ대한통운 잇단 추가 인력 투입 등과 맞물려 전국적인 택배 대란은 없는 상황이지만 설 이후까지 노사 갈등이 지속될 전망이어서 국지적인 배송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택배 노조는 국토부 "합의 이행 양호"라는 현장 점검 발표에도 "고발한 터미널은 제외하는 등 허술한 점검"이라며 파업을 지속하는 상태다. 

28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파업 노조원이 다수 몰린 성남 등 특정 지역을 빼고는 국토부 추가 투입 인력 1만여 명과 파업 참여 중인 노조원 수에 상응하는 1700여명 CJ대한통운 추가 투입 등으로 전국적인 택배 대란 조짐은 없는 상태다. 

특히 이번 설 명절 특수기 물량은 평상시 대비 10~13% 수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예년 설 명절엔 통상 평소 대비 20~30% 증가했지만 올해는 코로나 장기화로 통상시 물량이 크게 늘면서 상대적으로 증가율이 감소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CJ대한통운 택배 현장 투입 인력은 회사 소속 직영 택배 기사와 분류 지원 인력 등이다. 이들은 설 명절 전후 택배 물량이 일시적으로 증가, 배송 차질이 발생 중인 지역 등에 투입된다. 

현재 파업 중인 CJ대한통운 노조와 CJ대한통운 간 팽팽한 대치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이달 24일 국토부 "택배 기사 과로 방지 사회적 합의 사항을 양호히 이행 중"이라는 1차 현장 점검 결과 발표 후 한국통합물류협회는 노조를 향해 더 이상 '명분 없는 파업 중단과 현장 복귀'를 촉구했고 26일 CJ대한통운택배대리점연합은 '노조 지도부 사퇴'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어 "이 시간 이후에도 파업에 동참하면 관용, 용서 없이 원칙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탈한 고객사와 물량과 맞물려 택배 종사자 피해 보상은 향후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택배 노조는 "약속 이행하라는 것보다 더 큰 명분은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국토부 현장점검은 당사자가 고발한 터미널은 제외하고 임의로 조사 대상을 선정, 출발부터 잘못됐다"고 했다. 이어 "국토부 발표에 의하더라도 25개 터미널 중 분류 작업에서 배제된 곳은 7곳에 불과하다. 다수 터미널에서 택배 기사가 분류 작업 중이다. 합의 위반"이라고도 했다. 

무엇보다 국토부가 택배 요금 인상분이 CJ대한통운 이익이 되고 있다는 주장을 노사 간 문제라며 조사하지 않은 것은 '역할 방기'라고 비판하고 있다. 

택배 노조는 "CJ대한통운 요금 인상분이 140원이고 인상 요금 절반 이상이 수수료에 반영돼 있다는 CJ대한통운 주장이 사실이라면 파업 철회를 조합원 찬반투표에 붙이겠다"고 제안, 이를 빠르게 수용하라고 요구하는 상황이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