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새해 첫 수주..."1조 6700억 규모"

문은주 기자입력 2022-01-04 14:31:01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6척, 대형 LNG선 1척 등 첫 수주 지난해 LNG 추진선 58척 수주..."친환경 고부가 선박 선별"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1조6700억원 규모의 새해 첫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와 1만 5000TEU급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6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크기를 말한다. 

이번에 수주한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4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LN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해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규제를 만족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아시아 소재 선사, 오세아니아 소재 선사와는 각각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 1척, 1800TEU급 컨테이너선 3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주한 대형 LNG선은 길이 289.9m, 너비 46.1m, 높이 26.3m 규모다.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4년 하반기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은 LNG 이중 연료 추진 엔진과 함께 선박의 경제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LNG 재액화 기술 등 다양한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한국조선해양은 58척의 LNG추진선을 수주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규모다. 2018년 7월과 2020년 9월에도  각각 세계 최초로 LNG추진 대형 유조선과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을 인도하면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글로벌 환경 규제 강화에 따라 지난해부터 친환경 선박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실제 발주로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안정적인 수주 잔량을 확보한 만큼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수익성을 고려한 선별 수주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을 시운전하는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