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CJ푸드빌, 美 조지아 주지사 방한 회동…경제 협력 논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4-06-19 10:26:18

뚜레쥬르, 2030년까지 美 1000호점 목표

조지아에 700억 투자해 공장 건립…2025년 완공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와 경제사절단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뚜레쥬르 제일제당센터점에 방문해 주요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 마티 켐프 주지사 부인 사진CJ푸드빌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와 경제사절단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뚜레쥬르 제일제당센터점에 방문해 주요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 마티 켐프 주지사 부인 [사진=CJ푸드빌]

[이코노믹데일리] CJ푸드빌이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와 경제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 켐프 주지사는 지난 12일 일주일 일정으로 방한해 국내 주요 기업의 경영진들과 회동을 가졌으며, 식품 업계에서는 유일하게 CJ푸드빌이 포함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켐프 주지사는 이번 회동에서 CJ푸드빌의 조지아 주(州) 생산공장 설립 결정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CJ푸드빌이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조지아 주에 진출한 점과 관련해 추가 협력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청취했다.
 
뚜레쥬르는 미국에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진출 이래 최초로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뚜레쥬르의 인기 요인은 브랜드 경쟁력과 차별화된 제품 및 마케팅 전략, 고도화된 가맹 관리 역량 등으로 분석된다. 베이커리부터 커피까지 400여 종이 넘는 폭 넓은 제품 구성과 이른 아침부터 늦은 오후까지의 운영 시간이 차별화 포인트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국내 뚜레쥬르 스테디셀러 제품들과 미국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현지 개발 제품을 동시에 선보이며 현지인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고 있다.
 
뚜레쥬르는 현재 LA, 뉴욕, 뉴저지, 매사추세츠주 등 미국의 절반이 넘는 27개 주에서 핵심 상권을 중심으로 매장을 운영 중이다. 국내 베이커리 업계 중 미국의 가장 많은 주에 진출했다.
 
미국 내 매장 출점도 급증하고 있다. 올해 가맹점 출점 계약은 연초에 미리 마감됐으며 현재 2025년도 출점 계약을 진행 중이다. 뚜레쥬르는 오는 2030년 미국 내 1000호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맞춰 CJ푸드빌은 지난해 미국 공장 설립 투자 내용을 확정하고 조지아 주를 공장 부지로 최종 선정한 바 있다. 홀카운티 게인스빌에 5400만 달러(약 7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약 9만㎡ 부지 규모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
 
이는 냉동생지, 케이크 등 베이커리 주요 제품을 연간 1억개 이상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2025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한다. 완공 후에는 북미지역 뚜레쥬르 가맹점의 주요 생산 거점 역할을 할 예정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이번 회동을 통해 조지아 주정부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재확인했고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수 있었다”며 “조지아 주의 적극적인 투자 협력을 기반으로 미국 시장에서 뚜레쥬르의 성과를 가속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LGxGUGGENHEIM
쿠팡
롯데카드
롯데캐슬
SK하이닉스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KB금융그룹4
우리은행
우리카드
신한라이프
삼성증권
M-able
종근당
농협
신한금융그룹
NH
하나증권
신한은행
KB금융그룹3
여신금융협회
농협
메리츠증권
한국토지공사
DB그룹
엘지
하나금융그룹
우리은행
KB금융그룹5
저작권보호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2
KB손해보험
KB금융그룹1
미래에셋자산운용
이편한세상
셀트론
KB국민은행
한국투자증권
동아쏘시오홀딩스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