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K텔레콤, 한국 최초 CDMA 상용화로 IEEE 마일스톤 등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6-10 09:37:45

CDMA 대규모 상용화로 '글로벌 ICT 분야 노벨상'으로 불리는 IEEE Milestone 선정

대한민국 이동통신 40년 이정표 역할 CDMA 상용화 성과, IEEE 마일스톤으로 인정받아

민관 합작 상용화의 창의·도전·협력 되새기는 온고지신 자세로 AI시대 개척

SK텔레콤 본사 사옥 외벽에 설치된 ‘IEEE 마일스톤’ 현판
SK텔레콤 본사 사옥 외벽에 설치된 ‘IEEE 마일스톤’ 현판

[이코노믹데일리] SK텔레콤(대표이사 CEO 유영상)은 10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삼성전자, LG전자와 함께 1996년 CDMA 대규모 상용화가 국제전기전자공학협회(IEEE) 'IEEE Milestone'에 등재되었다고 밝혔다.

IEEE는 1884년 토머스 에디슨과 그레이엄 벨이 창설한 세계 최대 전기·전자공학 학회로, 1983년부터 인류 사회와 산업 발전에 기여한 업적에 'IEEE 마일스톤'을 시상하고 있다. IEEE 마일스톤은 '글로벌 ICT 분야의 노벨상'으로 불리며, 북미·유럽·일본의 기술 강국이 대부분 수상해 왔다. SK텔레콤은 CDMA 사례로 국내 기업 최초로 이 영예를 얻었다.

올해는 IEEE 창립 140주년을 맞아 CDMA 상용화의 'IEEE 마일스톤' 등재가 더욱 주목받았다. SK텔레콤은 2016년부터 CDMA 성공 사례를 등재하기 위해 민관합작으로 노력해 왔다.

과거 IEEE 마일스톤에 선정된 업적으로는 벤자민 프랭클린의 전기 연구(1751년), 볼타의 전기 배터리 발명(1799년), 마르코니의 무선 전신 실험(1895년), 최초의 무선 라디오 방송(1906년), 최초의 반도체 집적회로(1958년), 컴퓨터 그래픽 기술(1965~1978년), 최초의 인터넷 전송(1969년), QR코드 기술 개발(1994년) 등이 있다.

◆ CDMA 상용화 주역들, 공동 수상... SKT 타워에 IEEE 마일스톤 현판 설치

10일 오후 서울 을지로 SKT 본사에서 'IEEE 마일스톤' 수여식이 열렸다. 수여식에는 캐슬린 크레이머 IEEE 차기 회장, 고진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위원장, 송상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 유영상 SKT CEO, 백용순 ETRI 입체통신연구소장, 최원준 삼성전자 MX사업부 개발실장, 제영호 LG전자 C&M표준연구소 연구소장이 참석했다.

SKT타워 외벽에는 대한민국 CDMA 상용화 주역인 SKT, ETRI, 삼성전자, LG전자의 사명과 산업 기여 성과가 기재된 현판이 설치되었다. 또한, 행사에는 조정남 전 부회장, 표문수 마이써니 총장, 하성민 전 수펙스추구협의회 윤리경영위원회 위원장, 성균관대학교 이주식 교수, CDMA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직원 등 250여 명의 업계·학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고 서정욱 전 과학기술부 장관의 유족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수여식도 있었다. 서 전 장관은 SKT 재직 당시 CDMA 상용화를 이끌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IEEE 마일스톤' 등재를 적극 추진해 대한민국의 ICT 역량을 세계에 알리는 데 기여했다.

◆ CDMA, 대한민국 이동통신 40년 역사에 기여

SK텔레콤, ETRI, 삼성전자, LG전자는 1990년대 이동통신 수요 폭증에 대응해 CDMA 디지털 이동통신 시스템 상용화에 성공했다. 당시 세계 기업들은 TDMA 기술을 놓고 경쟁했지만, 대한민국은 CDMA 상용화를 선택했다. ETRI가 도입한 CDMA 기술을 바탕으로 SK텔레콤 산하 이동통신기술개발사업관리단이 출범했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협력해 세계 최초로 CDMA를 상용화했다.

이로 인해 대한민국은 이동통신 수입국에서 수출국으로, 세계 이동통신 산업의 강자로 도약했다. 이는 반도체 산업 발전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SK텔레콤은 CDMA 상용화의 열정을 바탕으로 글로벌 AI 기업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하고 있다. AI 기술 경쟁력 확보와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등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AI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캐슬린 크레이머 IEEE 차기 회장은 "CDMA 상용화를 위한 대한민국 민관의 협업 노력과 선견지명이 ICT 분야에 필수적인 기술을 세계에 제공한 이정표로 인정받게 되었다"라며, “IEEE는 독창적이고 세상을 변화시킨 기술 사례이자 시대 혁신자들에게 영감을 준 CDMA 상용화 업적의 수상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유영상 SK텔레콤 CEO는 “CDMA 상용화가 국내 기업 최초로 IEEE 마일스톤에 등재되는 영예를 얻게 되어 의미가 깊다”며, “정부와 기업이 한마음으로 이뤄낸 CDMA 상용화의 창의·도전·협력을 되새기는 온고지신의 자세로 AI시대를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그룹
삼성전자 뉴스룸
우리은행
포스코
DB그룹
롯데케미칼
신한은행
KT
하나금융그룹
KB증권
수협
신한카드
KB금융그룹3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2
한국조선해양
교보증권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1
종근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