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샐트리온 '베그젤마', 후발주자 핸디캡 극복…출시 1년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샐트리온 '베그젤마', 후발주자 핸디캡 극복…출시 1년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서희 기자
2024-06-05 10:18:32

일본 현지 법인·유통 파트너사와 코프로모션 전략...일본 점유율 12% 기록

베그젤마 제품 이미지사진셀트리온
베그젤마 제품 이미지 [사진=셀트리온]

[이코노믹데일리] 셀트리온은 전이성 직결장암·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성분명 : 베바시주맙)가 일본 판매 1년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 달성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4월 IQVIA 및 시장 데이터에 따르면 베그젤마는 지난해 1월 일본에 출시된 이후 12%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이번 성과가 주목받는 이유는 베그젤마가 후발주자라는 핸디캡을 딛고 시장 선점에 성공했다는 점이다. 베그젤마는 지난해 1월 출시돼 일본에서 판매 중인 총 4개의 베바시주맙 바이오시밀러 제품 중 출시 시점이 가장 늦다. 

하지만 제품 경쟁력과 현지 의약품 유통 시스템을 고려한 맞춤형 판매 전략에 힘입어 출시된 지 불과 1년 만에 바이오시밀러 제품 처방 2위를 차지했다. 후발주자라도 제품 경쟁력과 노련한 전략이 뒷받침된다면 점유율 확대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결과로 증명한 셈이다.

셀트리온은 일본 현지 법인과 유통 파트너사가 제품을 각각 판매하는 코프로모션(공동판매) 전략을 운영하며 시너지 효과를 노렸다. 판매사별로 강점을 지니고 있는 유통 채널에 각각 집중한 결과, 판매망을 보다 탄탄하게 형성하며 2배 이상의 세일즈 효과를 거뒀다는 분석이다.

또한 베그젤마가 항암제 바이오시밀러인 점도 처방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일본에서 항암제는 DPC 제도에 포함되기 때문에 병원에서도 오리지널 대비 가격 경쟁력이 있는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사용하는 것이 수익 개선에 유리하다. 셀트리온 일본 법인은 우호적인 제도 환경을 기반으로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전개하며 의약품 처방에 영향력이 높은 주요 이해관계자(KOL)와의 네트워크 강화 및 유통망 확대에 주력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는 환자부담금 및 정부환급금 절감을 이끌며 의료재정 부담을 완화시킬 수 있어 일본 환자 및 정부 모두에게 도움을 주는 치료제로 인식되고 있다”며 “셀트리온 제품이 일본 의료 복지 증진에 도움을 준다는 점에 자부심을 가지면서, 작년 연말에 출시된 유플라이마(성분명 : 아달리무맙)를 필두로 향후 일본 시장에 출시될 후속 파이프라인 제품들도 성과를 이어갈 수 있도록 세일즈 역량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우리은행
M-able
한국토지공사
삼성전자 뉴스룸
신한금융그룹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1
우리카드
KB손해보험
KB금융그룹5
삼성증권
우리은행
KB금융그룹2
한국투자증권
롯데카드
셀트론
종근당
이편한세상
농협
농협
저작권보호
KB금융그룹4
신한라이프
신한은행
하나금융그룹
엘지
하나증권
동아쏘시오홀딩스
미래에셋자산운용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롯데캐슬
NH
LGxGUGGENHEIM
SK하이닉스
쿠팡
KB금융그룹3
메리츠증권
여신금융협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