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전공의 개별상담 연장 등 정부 회유책에도 의협 총파업 투표 예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서희 기자
2024-06-03 20:09:21

전공의 복귀 응답률 10% 이하...정부, 개별상담 결과 제출 기한 6월 3일까지 연장

의협, '의사 총파업' 투표 실시 예정… 4∼7일 유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정부가 전공의 복귀를 위한 개별상담 기간을 지난달 31일까지 늘렸음에도 불구하고 참여율이 저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부는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거두고 수리를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회유책을 발표하며 전공의들의 복귀를 요구했다. 반면, 의협은 총파업 투표를 실시하기로 해 의정갈등에 불씨가 또다시 살아나고 있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지난달 전공의들의 복귀 의사를 파악하기 위해 전국의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병원장과 진료과장이 직접 전공의와 상담을 진행한 뒤 29일까지 결과 제출을 요청하는 '전공의 개별상담 협조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
 
하지만 현장에서 전공의들과 개별 상담 상황이 녹록지 않아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자, 정부는 어려움을 고려해 지난 달 31일로 기간을 늘렸고, 상담결과 정리가 덜 된 곳은 3일까지 제출을 받겠다고 전했다.

당시 복지부 관계자는 “공문을 늦게 받은 곳도 있었고, 주말까지 껴있어 각 병원에서 시간이 너무 촉박해 조금 더 여유를 달라는 요청이 들어와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대부분의 전공의가 복귀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에 따르면 전공의가 많은 상위 100개 수련병원에 상담 자료를 요청했고, 그중 70% 이상이 자료를 제출했다. 그러나 현재 제출한 기관들의 전공의 복귀 응답률은 10% 이하로 조사됐다.
 
3일 복지부는 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전공의 복귀를 위해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거두고 사직서 수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병왕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사직서 수리에 관해서는 병원장들과의 간담회, 전공의들의 의견 등을 반영해 현재 정부에서 논의하고 있다”라며 “이른 시일 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이 철회되면 병원장들께서 전공의 상담을 통해 복귀를 설득하실 수 있다고들 말씀하셔서 정부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복귀하면 불이익을 최소화해 주기로 한 내용은 사직서 수리 관련 내용이 발표될 때 한꺼번에 말씀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전공의 복귀를 당기기 위해 회유책을 넓히는 가운데 의협은 2일 전국 16개 시도 의사회장과 모여 총파업 등 후속대책 논의를 위한 긴급회의를 열었다. 지난달 30일 임현택 회장이 "정부와 6월부터 큰 싸움을 벌이겠다"고 예고한 바 있어 갈등 심화의 조짐이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총파업 여부와 규모, 날짜를 두고 진행된 회원 투표는 4일부터 나흘간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오는 9일 투표결과를 두고 전국 대표자 회의를 열어 방향을 결정하기로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5
KB금융그룹1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삼성증권
하나금융그룹
M-able
신한라이프
한국투자증권
우리은행
이편한세상
메리츠증권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4
LGxGUGGENHEIM
종근당
농협
NH
우리카드
우리은행
미래에셋자산운용
셀트론
한국토지공사
신한은행
KB손해보험
KB금융그룹3
롯데캐슬
농협
여신금융협회
저작권보호
엘지
쿠팡
동아쏘시오홀딩스
삼성전자 뉴스룸
SK하이닉스
롯데카드
KB금융그룹2
하나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