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반도체·자동차 파워"…100대 기업 1Q 영업익 43.1% ↑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6-02 14:37:57

한경협 분석…영업이익률 1위 LG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올해 1분기 국내 대기업들의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40% 넘게 늘며 수익성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어닝쇼크'를 겪은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 회복과 자동차 업체들의 호실적이 주된 이유로 꼽힌다. 재계는 이러한 수익성 개선이 계속된 경기 침체를 벗어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가 2일 국내 매출 100대 기업(금융·공기업 제외)의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총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65조6000억원, 36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3.3%, 영업이익은 43.1%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1분기 4.6%에서 올해 1분기 6.4%로, 1.8 포인트(p) 뛰었다.

특히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한 매출 100대 기업은 4개사(롯데케미칼·LG디스플레이·한화솔루션·엘앤에프)에 불과했다. 한경협은 "코로나19 이후 침체에 빠진 경기가 회복세를 보인다는 방증으로 해석될 여지가 크다"고 전했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매출은 삼성전자(71조9000억원), 현대차(40조7000억원), ㈜SK(33조원), 기아(26조2000억원), LG전자(21조1000억원) 순으로 많았다.

영업이익은 삼성전자(6조6000억원), 현대차(3조6000억원), 기아(3조4000억원), SK하이닉스(2조9000억원), ㈜SK(1조5000억원)가 1∼5위를 차지했다.

올해 1분기 10%가 넘는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매출 100대 기업 수는 17개사였다. 영업이익률 1위는 LG그룹의 지주사인 ㈜LG로 26.0%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23.2%),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18.7%), KT&G(18.3%), HMM(17.5%), 네이버(17.4%) 등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반도체, 자동차, 조선 등이 포함된 제조업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영업이익이 76.7% 늘며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올해 1분기 매출 100대 기업의 호실적은 감산에 따른 메모리 가격 상승, 인공지능(AI) 메모리 수요 증가 등에서 비롯된 반도체 실적 개선이 큰 몫을 차지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경협 관계자는 "우리나라 대표 제조업인 반도체와 자동차, 조선 등의 선전으로 대기업들의 실적 개선이 이뤄졌다"며 "올해 하반기까지 이러한 흐름을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종근당
LGxGUGGENHEIM
신한라이프
KB국민은행
KB손해보험
농협
KB금융그룹1
M-able
신한금융그룹
한국투자증권
셀트론
하나증권
여신금융협회
삼성증권
한국토지공사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4
우리은행
KB금융그룹2
삼성전자 뉴스룸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미래에셋자산운용
농협
롯데캐슬
동아쏘시오홀딩스
NH
롯데카드
우리은행
쿠팡
메리츠증권
KB금융그룹3
엘지
저작권보호
이편한세상
KB금융그룹5
신한은행
우리카드
하나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