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기획∙한중교류] 中 시짱산 버섯, 한국으로 첫 수출...특산품 수출 확대 기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기획∙한중교류] 中 시짱산 버섯, 한국으로 첫 수출...특산품 수출 확대 기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Wei Guanyu,Liu Zhoupeng
2024-05-28 19:42:04
라싸(拉薩)해관(세관) 소속 바쿼(八廓)해관에서 검사 중인 창두(昌都)산 능이버섯. (라싸해관 제공)

(중국 라싸=신화통신) 4월 말 어느 날 아침, 시짱(西藏)자치구 라싸(拉薩)해관(세관) 소속 바쿼(八廓)해관에서 창두(昌都)산 냉동 능이버섯와 송이버섯이 컨테이너에 실리고 있다. 이를 지켜보던 스찬신(施燦鑫) 망캉(芒康)현 짱둥(藏東)비즈니스회사 부사장은 지역 특산품이 한국으로 수출된다는 사실이 감격스럽고 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84만4천700위안(약 1억5천795만원) 상당의 버섯 14.91t(톤)이 라싸 해관을 통해 처음으로 한국으로 수출된 것이다.

해당 능이버섯은 해발 3천500m 이상 고산지대에서 생산되는 귀한 버섯으로 맛이 좋고 향이 독특하며 영양가도 높다. 능이버섯의 주요 생산지 중 하나인 창두의 연간 생산량은 약 100t이다.

지난 1월 25일 라싸 해관 소속 녜라무(聶拉木)해관 직원이 수출용 화물을 검사하고 있다. (라싸해관 제공)

지난해 7월 조사를 위해 창두를 찾은 해관 직원들은 현지 업체에 수출입 정책을 자세히 설명해 줬다. 스 부사장은 "당시 한국의 잠재 고객과 협상 중이었는데, 운 좋게 능이버섯 첫 주문을 따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짱 버섯으로 한국 시장을 개척했으며 향후 더 많은 시짱 특산품을 수출할 의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해관 관계자는 한국으로의 원활한 버섯 수출을 돕기 위해 해관이 식물검역증명서 등 통관 절차에 맞는 '일대일' 맞춤 정책 해석 및 안내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버섯은 먼저 냉동차로 육로를 통해 1주일 이내에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 운반된 뒤 포장∙통관을 거쳐 바닷길을 통해 이틀 안에 한국으로 운송된다.

라싸 해관에 따르면 올 1~4월 시짱의 대외무역 규모는 27억8천만 위안(5천19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01.7% 증가한 것으로 중국 내 1위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NH
KB금융그룹2
KB증권
KB금융그룹1
롯데케미칼
교보증권
포스코
KB국민은행
KT
SK하이닉스
신한금융그룹
농협
하나금융그룹
신한카드
DB그룹
삼성전자 뉴스룸
종근당
우리은행
한국투자증권
한국조선해양
수협
KB금융그룹3
신한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