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경제동향] 中 상하이 모항 크루즈 노선 재개 1년...출입경 크루즈선 220척 넘어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경제동향] 中 상하이 모항 크루즈 노선 재개 1년...출입경 크루즈선 220척 넘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Yang Kai
2024-05-26 09:21:02

(중국 상하이=신화통신) 지난해 5월 26일 '란멍즈싱(藍夢之星∙Blue Dream Star)'호가 상하이 우쑹커우(吳淞口) 국제크루즈항에서 시범 운항을 개시하며 상하이를 모항으로 하는 국제크루즈 노선의 정식 재개를 알렸다. 25일 상하이 출입국변방총검사소(이하 상하이 변방총검사소)에 따르면 국제 크루즈 운항이 재개된 이후 지금까지 해당 검사소를 통관한 국제 크루즈선은 총 220척(연척수, 이하 동일) 이상, 출입경 인원은 약 70만 명(연인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 1월부터 지금까지 출입경 크루즈 수는 이미 130척을 돌파했다.

상하이 변경검사 기관에 따르면 올 들어 상하이 크루즈 통상구를 출입경한 여객 유동량이 계속해서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지난 22일 상하이 변방총검사소는 상하이 우쑹커우 국제크루즈항에서만 하루 2만5천 명의 출입경 인원을 검사했으며 이는 지난해 이후 해당 통상구로 출입경한 1일 최다 인원이다.

'아이다·모두(愛達·魔都)호', '하이양광푸(海洋光譜號)호', '구랑위(鼓浪嶼)호'가 우쑹커우 국제크루즈항에 동시 정박한 모습을 지난 22일 드론에 담았다. (상하이 출입경변방총검사소 제공)

입경 크루즈 중 방문을 위해 입항한 크루즈는 정박 시간이 짧고 외국 여행객 비중이 높다. 상하이 변방총검사소는 '선상 검사' 모델을 채택해 크루즈 정박과 동시에 여행객이 하선해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운항 재개 후 경유를 위해 입항한 크루즈가 36척, 외국 여행객은 4만여 명에 달했다.

올해 상하이 크루즈통상구는 일본·한국 등 아시아 여러 국가(지역)로 향하는 200여 편의 크루즈를 출항시킬 계획이다. 상하이 변방총검사소는 올해 출입경 여객 유동량이 지난 2019년의 90%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포스코
수협
KB금융그룹3
KB금융그룹2
삼성전자 뉴스룸
롯데케미칼
우리은행
하나금융그룹
KT
신한카드
KB증권
종근당
KB금융그룹1
SK하이닉스
신한은행
한국조선해양
교보증권
DB그룹
KB국민은행
신한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