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

[경제동향] 中 최초 분산형 태양광 배치 플랫폼, 장쑤성에 구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Chen Shengwei,Ji Chunpeng,Zhou Shegen
2024-05-22 19:09:19

(중국 난징=신화통신) 중국의 첫 번째 분산형 태양광 자원 개발 배치 플랫폼이 장쑤(江蘇)성에 구축됐다.

21일 스테이트 그리드(STATE GRID∙國家電網) 장쑤성 전력회사(이하 장쑤성 전력회사)에 따르면 이는 장쑤성 역내 약 10만㎢ 범위 내 분산형(지붕형) 태양광 자원의 정확한 위치 측정∙평가∙최적화 배치를 이룰 수 있게 할 전망이다. 따라서 분산형 태양광 발전설비의 건설∙사용 효율이 전반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쑤(江蘇)성 싱화(興化)시에 펼쳐진 태양광 패널을 지난해 10월 11일 드론으로 내려다봤다. (사진/신화통신)

장쑤성 전력회사가 자체 연구개발한 분산형 태양광 자원 개발 배치 플랫폼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도입해 장쑤성 전역에 있는 기존 건물의 지붕 규모를 정확하게 식별∙평가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선별하고 측정한 장쑤성의 분산형 태양광 발전 총설비용량은 1억8천만㎾(킬로와트)가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더불어 해당 플랫폼은 각 세분 구역의 분산형 태양광 개발 시기와 순서를 예측하고 분석할 수 있다.

스밍밍(史明明) 장쑤성 전력회사 전력과학연구원 배전망기술센터장은 "위치 등 정보만 입력하면 플랫폼이 해당 지역의 발전 수요, 전력망 현황 등 요소를 기반으로 분산형 태양광 개발 가능 규모를 빠르게 계산해 낸다"면서 "몇 개를 설치할지, 언제 설치할지도 알려준다"고 설명했다.

태양광 산업사슬을 완비한 장쑤성의 태양광 발전 설비용량은 올 1분기 기준 4천383만㎾를 기록했다. 그중 분산형 태양광 설비용량은 3천332만㎾로 전체의 76%를 차지한다. 플랫폼의 측정에 따르면 장쑤성에서 신규 건설이 가능한 분산형 태양광 설비용량은 1억5천만㎾에 달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수협
신한금융그룹
KT
KB금융그룹2
하나금융그룹
신한카드
종근당
롯데케미칼
삼성전자 뉴스룸
우리은행
KB금융그룹3
KB증권
KB금융그룹1
SK하이닉스
한국조선해양
DB그룹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포스코
교보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