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오너일가 전원 물러난 남양유업, 백년기업 초석 다진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4-05-23 06:00:00
서울 강남구 논현동 남양유업 사옥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논현동 남양유업 사옥 앞을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창립 60주년을 맞은 남양유업이 새 주인인 사모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이하 한앤코)와 ‘100년 기업’을 향한 도약에 나선다. 지난 3월 홍원식 전 회장이 공식 사임한 데 이어 최근 그의 두 아들까지 경영 일선에서 모두 물러나면서 홍씨 일가의 역사가 막을 내렸다.
 
한앤코는 남양유업 경영권 인수를 추진한 지 3년 만에 오너리스크를 100% 제거한 만큼 자체 경영 시스템을 가동해 기업가치 개선에 주력한다. 단백질, 건강기능식품 등 카테고리 확대와 신시장 공략을 통한 수익성 개선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2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홍진석 전 상무와 홍범석 전 상무가 남양유업의 임원 자리를 반납했다. 두 사람은 각각 경영혁신추진단장, 외식사업본부장 직함을 단 상태였다. 홍진석 전 상무는 홍 전 회장의 장남, 홍범석 전 상무는 차남이다.
 
한앤코가 홍 전 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주식양도 소송에서 최종 승소하면서 아들 2인의 사임도 일정 부분 예견된 상태였다. 앞서 2021년 5월 한앤코는 홍 전 회장 측이 보유한 남양유업 지분 약 53%를 3107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남양유업은 자사 제품 허위·과장 광고로 질타 받던 시기다. 홍 전 회장은 남양유업 경영권을 한앤코에 매각하기로 결정하면서 논란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홍 전 회장은 단순 변심으로 계약을 이행하지 않고 한앤코에 일방적으로 해지를 통보했다. 한앤코는 즉각 주식양도 소송을 제기했으며 올해 1월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았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지난 1월 말 주식 양수도 절차는 마무리됐다. 한앤코는 남양유업 최대주주로 올라섰고 3월 열린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이사회에도 진입했다. 윤여을 한앤코 회장과 배민규 한앤코 부사장이 각각 남양유업 기타비상무이사가 됐고 이동춘 한앤코 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동시에 대표 집행 임원인 최고경영자(CEO)로는 내부 인사인 김승언 사장을 선임하며 경영 정상화의 신호를 알렸다.
 
한앤코는 올해 남양유업의 부정적 이미지를 씻고 흑자 전환을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적자 74억원을 기록했지만 전년 동기(157억원) 대비 적자 규모가 53% 줄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342억원으로 전년 동기(2400억원)보다 2.4% 소폭 감소했다. 제품군별 매출 비중은 우유류 1191억원(50.8%), 분유류 470억원(20.1%), 기타 681억원(29.1%)이다. 저출산과 우유업계 경쟁이 심해져 매출은 소폭 감소했으나 비용 절감과 수익성 중심 포트폴리오 재편을 통해 영업손익이 개선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남양유업은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육성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시장 변화에 발맞춰 기존 파워 브랜드 경쟁력 강화와 함께 단백질, 간강기능식품(건기식), 케어푸드 등 신사업을 확대한다. 현재 단백질 브랜드 ‘테이크핏’, 식물성 음료 ‘아몬드데이’, ‘오테이스타’, ‘플로라랩’ 등을 키우면서 ‘테이크핏 당케어’, ‘테이크핏 케어당 제로’ 등 건기식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남양유업은 또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은 외식 매장 사업을 축소하는 등 사업구조 개편도 병행하고 있다. 남양유업은 서울 중구 충무로 신세계백화점 본점의 일치프리아니 매장의 영업을 지난달 말 종료한 데 이어 다른 7곳의 일치프리아니의 매장 축소를 검토 중이다. 일치프리아니 외에도 오스테리아스테쏘, 철그릴 등의 매장도 폐점하거나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
 
이와 동시에 사명 변경 가능성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남양은 홍 전 회장 일가의 본관에서 따온 이름이다. 여기에는 남양유업에 남아 있는 부정적 인식을 털어내는 게 필요하다는 판단도 작용하고 있다. 다만 사명 변경은 CI 변경 등을 비롯해 제품 라벨 변경, 대리점 간판 교체 등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한 만큼 금액과 시간이 소요돼 당장 이뤄지긴 어렵다는 평가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라이프케어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며 “향후 100년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고자 연구개발 등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한 투자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DB그룹
삼성전자 뉴스룸
하나금융그룹
NH
신한은행
신한금융그룹
포스코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3
KB증권
신한카드
KB금융그룹2
KT
한국조선해양
롯데케미칼
우리은행
KB금융그룹1
교보증권
종근당
KB국민은행
수협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