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한앤코에 위약벌 소송 1심 패소…"즉시 항소"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한앤코에 위약벌 소송 1심 패소…"즉시 항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2-22 15:05:51
주식매매계약 과정서 '쌍방대리' 논란…한앤코 상대 310억원 소송 1심, 한앤코에 책임 없다…원고 패소 홍원식 회장 "판결에 유감…즉시 항소"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일가가 사모펀드 운용사 한앤컴퍼니(한앤코)를 상대로 낸 위약벌 청구 소송 1심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6부(문성관 부장판사)는 22일 홍 회장이 한앤코 법인과 관계자 3명을 상대로 제기한 위약벌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위약벌은 채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채무자가 채권자에게 벌금을 내는 것을 의미한다.
 
홍 회장은 지난해 4월 이른바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회사 매각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5월 한앤코와 남양유업 보유 지분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었다.
 
하지만 약 3개월 후 남양유업 측은 ‘부당한 경영 간섭’과 ‘비밀유지의무 위반’ 등을 이유로 계약을 해지한다고 통보했다. 또 주식매매계약에서 외식사업부(백미당) 매각을 제외하는 합의를 지키지 않았고 계약 선행조건 중 하나인 오너 일가의 처우 보장도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홍 회장 측은 계약 해지 통보와 함께 한앤코를 상대로 310억원 규모의 위약벌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재판에서는 홍 회장과 한앤코 측이 맺은 계약이 '쌍방대리'로 이뤄진 계약을 인지했는지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쌍방대리는 계약 당사자의 법정 대리를 같은 대리인이 맡아 계약하는 것을 의미한다. 홍 회장 측은 해당 계약이 쌍방대리로 이뤄져 무효라고 주장했으나 한앤코 측은 업계 관행일 뿐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판결 직후 홍 회장 측은 “가업인 회사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한앤코의 쌍방대리 행위로 인해 권리를 제대로 보호받지 못했다”며 “한앤코는 사전 합의를 이행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쌍방대리로 인한 이해 상충 문제와 사전합의 불이행 등 계약해제의 실질적 책임은 한앤코 측에 있다는 입장”이라며 “이런 내용을 재판부가 충분히 받아들이지 않은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즉시 항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앤코는 작년 8월 “홍 회장 측이 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했다”며 주식을 넘기라는 소송을 내 올해 9월 1심에서 승소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신한은행
우리은행
여신금융협회
농협금융
쿠팡
KB금융그룹
우리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