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ve

세종대왕 나신 날, 전 세계 46개국 유학생 100명 한글 실력 겨룬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5-15 09:52:55

한국인의 존경받는 스승, 세종대왕 탄신 기념

세종대왕의 위대한 업적 기리는 의미, 올바른 우리말 사용 중요성 강조

2024년 외국인 받아쓰기 대회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2024년 외국인 받아쓰기 대회'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코노믹데일리]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국어원, 한국방송공사, 국어문화원연합회, 한글누리와 함께 15일 서울 국립민속박물관 대강당에서 '2024년 외국인 받아쓰기 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627돌 세종대왕 나신 날을 맞아 한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스승이자 우리 고유의 문자를 창제하신 세종대왕의 탄신을 기리는 의미에서 기획되었다. 

오는 10월 9일 한글날에 열리는 '전 국민 받아쓰기 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행사로서, 해외 유학생들에게 한글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올바른 우리말 사용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것을 목표로 한다. 

대회 참가자는 지난 4월 15일부터 26일까지 국내 대학과 어학당에 재학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 100명으로 선발되었다. 사회는 문체부가 '언어문화 홍보대사'로 위촉한 한국방송공사의 김승휘, 엄지인 아나운서가 맡는다.

대회 결과에 따라 1등(1명)에게는 문체부 장관상과 상금 300만원, 2등(5명)에게는 국립국어원장상과 상금 각 100만원, 3등(5명)에게는 재단법인 한글누리이사장상과 상금 각 50만원이 수여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이해돈 문화정책관은 "참가자 모집 과정에서 한국과 한글에 대한 전 세계 유학생의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외국어가 범람하는 시대에 올바른 우리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보내주길 바란다"며 "이번 대회가 해외 유학생들에게 한글에 대한 흥미를 높이고 한국어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세종대왕은 훈민정음을 창제하여 한국의 문자 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한 위대한 인물이다. 훈민정음은 누구나 쉽게 배우고 사용할 수 있는 과학적인 문자로서, 한국 문화의 발전과 민족 정체성 확립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번 대회는 세종대왕의 위대한 업적을 기리고 한글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해외 유학생들에게 한국어 능력 향상의 기회를 제공하고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e편한세상
종근당
신한은행
LX
우리은행
하나금융그룹
NH투자증
DB손해보험
KB금융그룹
신한금융지주
KB국민은행
KB증권
롯데케미칼
한화
SK하이닉스
신한금융
한국유나이티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