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넥슨, 1분기 실적 발표…1분기 영업익 2605억원…전망치 상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5-14 17:11:19
판교 넥슨코리아 본사
판교 넥슨코리아 본사

[이코노믹데일리] 넥슨(대표이사 이정헌)은 14일 2024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9689억원(엔화 1084억엔), 영업이익 2605억원(엔화 291억엔)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3%, 영업이익 48% 감소한 실적이다. 하지만 넥슨이 지난해 4분기 발표했던 올해 1분기 전망치(상단) 보다는 매출 1.2%, 영업이익 24.4%를 상회했다. 

넥슨의 주요 성장 동력은 FC 프랜차이즈와 블루아카이브였다. 'FC 온라인'과 'FC 모바일'은 지난 1월 업데이트한 2024 TOTY(Team Of The Year) 클래스가 이용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고, eK리그 챔피언십, 넥슨 챔피언스 컵, FC 하이스쿨 등 프로와 아마추어를 아우르는 다양한 리그 개최를 통해 이용자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FC 프랜차이즈를 즐길 수 있는 발판을 제공하며 전망치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ㅇ
 
ㅇ
넥슨 2024년 1분기 연결실적 요약

'블루 아카이브'는 3주년 업데이트가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며 글로벌 매출 증가에 기여했고, 동남아 등 기타지역에서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며 전망치를 뛰어넘는 성과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북미 및 유럽 지역이 전년 동기 대비 92%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해외 '메이플스토리'는 1분기 해외 모든 지역에서 분기 최고 매출을 기록했으며, 해외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해외 '메이플스토리 M' 또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했고, 메이플스토리 리소스를 활용해 누구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인 '메이플스토리 월드' 또한 빠른 속도로 인기를 얻으며 매출 증가에 일부 기여했다.

넥슨은 메이플스토리를 시작으로 자사 IP가 지닌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 관리 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넥슨은 하반기에 다양한 신작 게임을 출시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먼저 5월 21일에는 중국 시장을 타겟으로 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출시될 예정이다. 넥슨은 텐센트와 함께 퍼블리싱 파트너십을 맺고 이 게임의 출시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넥슨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퍼스트 디센던트'는 올 여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콘솔과 PC 플랫폼을 지원하는 3인칭 슈팅 게임이다.

흥미롭게도, 넥슨은 네오플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네오플의 대표 IP인 '던전앤파이터 유니버스(DFU)'를 활용한 신작 개발에도 착수했다. '퍼스트 버서커: 카잔'이라는 타이틀의 이 게임은 싱글 플레이 하드코어 액션 RPG로서 콘솔과 PC 플랫폼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데브캣에서 개발 중인 '마비노기' 모바일 게임과 엠바크 스튜디오의 3인칭 PvPvE 탈출 슈팅 게임 '아크 레이더스' 등도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모두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

이정헌 넥슨 대표이사는 "올 1분기는 전사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매출 감소세를 보였지만, 전망치를 상회하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앞으로도 메이플스토리를 포함한 자사 IP를 활용한 프랜차이즈 전략과 다양한 장르의 신작 게임 개발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