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최저가 아니네"…알리, 국산 대비 고가 '수두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4-05-06 14:43:20

가공식품·식재료·가전…천억페스타 꼼수 전락

알리익스프레스 로고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알리익스프레스 로고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중국계 전자상거래(이커머스)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의 초저가 마케팅이 거짓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 상품과 가격 비교 결과 상당수가 고가인 것으로 밝혀지면서다.  

한국소비자원이 생필품 30개 품목을 대상으로 중국계 전자상거래(이커머스)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와 국내 이커머스 간 할인이 적용된 최종 표시 가격을 비교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우선 상품 대부분을 직접 매입해 판매하는 이커머스 플랫폼인 쿠팡에서 1만3070원에 내놓은 안성탕면 20개 묶음이 알리익스프레서에선 45.4% 비싼 1만9000원에 나와 있다.

켈로그 콘푸로스트(600g) 3개 묶음 가격은 1만3390원, 코카콜라 오리지널 무라벨(370㎖) 24개들이 상품 가격은 2만1760원으로 쿠팡보다 각각 470원, 1800원 비쌌다.
 
필수 식재료 중에서는 하얀설턍(3㎏·4개), 백설 갈색설탕(1㎏·3개), 백설 포도씨유(900㎖·2개), 해표 식용유(1.8L·2개), 해표 카놀라유·해바라기유(각 900㎖·각 3개), 해표 순창궁 재래식된장(1㎏·2개), 곰표 밀가루 중력다목적용(3㎏·6개) 등이 비싸게 팔렸다.
 
생활용품의 경우 리스테린 토탈케어 플러스(750㎖) 4개 묶음 상품이 3만6800원으로 쿠팡(2만5600원) 대비 1만 원 이상 가격 차이가 났다.
 
이외에 존슨즈베이비 로션 핑크(500㎖·2개), 뉴트로지나 리랙싱 바디로션(450㎖·2개), 질레트 포오미 센서티브스킨 쉐이빙폼(175g·6개), 아비노 데일리 모이스처라이징 바디워시(532㎖·2개), 헤드앤숄더 애플 프레쉬 샴푸(850㎖·3개), 히말라야 핑크 솔트 담은 치약(100g·6개) 등의 상품 가격이 더 높게 형성됐다.
 
알리익스프레스와 같은 오픈마켓(판매자와 구매자를 연결해주는 온라인 장터) 구조인 G마켓이나 11번가와 비교해도 비싼 품목이 꽤 눈에 띄었다.
 
G마켓과 비교해보면 알리익스프레스에선 물티슈 베베숲 프리미어 70매 캡(20팩)은 3060원, 다우니 아로마 플로럴 섬유유연제(8.5L)는 530원 각각 비쌌다.
 
깨끗한나라 순수 프리미엄 27m 30롤(2팩) 가격도 G마켓은 3만1790원인데 반해 알리익스프레스는 3만8900원으로 22.4% 높았다. 이외에 빙그레 맛있는 콩두유(200㎖) 24개 들이와 스팸 닭가슴살(200g) 10개 들이 상품도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비싼 가격에 팔렸다.
 
생필품 외에 가전·디지털 제품도 마찬가지다.
 
삼성전자 오디세이 G7 S28BG700 4K UHD 28인치 스마트 게이밍 모니터와 LG그램 노트북 14ZD90S-GX56K는 G마켓 가격이 알리익스프레스보다 각각 1만원, 10만원 낮았다.
 
뱅앤올룹슨 베오플레이 포털 그레이 프리미엄 블루투스 게이밍 헤드폰 역시 G마켓이 알리익스프레스보다 2만6000원 저렴했다.
 
이밖에 11번가에서는 오뚜기 옛날 참기름(500㎖·2개), 몽베스트 생수(1L·24페트), 농심 신라면(120g·20봉), 펩시 제로(355㎖·24캔), 퍼실 유니버셜 파워젤 세탁세제(4.64L), 덴마크 소화가 잘되는 우유(190㎖·24개), 라보에이치 두피강화클리닉 스케일러(208g) 등의 상품이 알리익스프레스보다 싸게 팔린다.
 
오픈마켓은 통상 판매자가 가격결정권을 쥔다. 입점·판매수수료가 없는 파격적인 조건에서도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하는 상당수의 제품 가격이 이처럼 국내 이커머스보다 비싼 것은 결국 판매자가 가격을 그만큼 내리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다.
 
국내 한 이커머스 업체 관계자는 "대형 브랜드 판매사가 장기간 협력해온 국내 유수 이커머스와의 관계를 고려해 알리익스프레스 판매가를 비교적 높게 유지했을 가능성 있다"고 짚었다.
 
국내 이커머스 업계는 알리익스프레스가 ‘천억페스타’라는 자극적인 프로모션을 내세워 한국 상품 전문관 케이베뉴(K-venue)에서 ‘미끼 상품 전략’을 차용 했다고 본다. 중국산 저가 상품을 미끼로 짧은 기간 수많은 고객을 끌어들인 성과를 그대로 활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e편한세상
종근당
한화
신한금융
롯데캐슬
LX
신한은행
한국유나이티드
하나금융그룹
KB증권
SK하이닉스
NH투자증
신한금융지주
KB금융그룹
우리은행
DB손해보험
KB국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