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2월 서울아파트 실거래가지수 상승폭 확대…3월은 하락 전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4-04-16 15:51:32
 
서울시내 한 아파트 단지 전경연합뉴스
서울시내 한 아파트 단지 전경[연합뉴스]
 
서울의 아파트 실거래가지수가 두 달 연속 상승했다.
 
16일 한국부동산원이 공개한 공동주택 실거래가지수에 따르면 지난 2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전달 대비 0.62%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실거래가지수는 호가 중심의 가격동향 조사와 달리 실제 거래가격을 이전 거래가와 비교해 변동 폭을 지수화한 것이다.
 
작년 10월부터 석 달 연속 하락했던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올해 1월 0.37% 오르며 상승 전환한 데 이어 2월에는 상승 폭이 더 커졌다.
 
구별로 보면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이 1.10%로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용산·종로·중구가 있는 도심권이 0.85%, 영등포·양천·동작·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이 0.81%로 차례로 뒤를 이었다.
 
그밖에 일명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이 있는 동북권 0.21%, 마포·서대문·은평구 등이 위치한 서북권 0.15% 등 서울 내 전 권역에서 실거래가지수가 올랐다.
 
작년 4분기 급격하게 위축됐던 거래도 올해 들어 회복되는 모양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작년 12월 1천824건으로 떨어진 서울 아파트 월별 거래량은 지난 1월 2천568건, 2월 2천503건, 3월 3천304건(15일 기준) 등으로 늘며 3천건을 넘어섰다.
 
서울뿐 아니라 수도권 및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지수 역시 지난달 각각 0.53%, 0.18% 오르며 전달(수도권 0.17%, 전국 0.09%)에 비해 상승 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인천이 0.86% 상승했고, 경기는 0.40% 올랐다.
 
다만 1월 0.01% 올랐던 지방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2월에는 0.19% 내리며 1개월 만에 다시 하락 전환했다.
 
지방에서는 대부분 지역의 실거래가가 하락한 가운데 울산(1.02%), 강원(0.30%), 충남(0.17%), 전북(0.16%) 등은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두 달 연속 이어진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 상승세는 3월까지는 이어지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조사 시점(4월 15일)까지 신고된 거래로 추정한 3월 아파트 잠정 실거래가지수는 전국 기준으로는 0.09%, 지방은 0.19% 오르고 수도권은 보합(0.00%)을 나타내지만, 서울은 0.27% 하락할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안에서도 도심권(2.34%)과 동북권(0.47%)은 상승 폭이 커질 것으로 전망됐지만, 동남권(-0.79%), 서남권(-0.56%), 서북권(-0.14%)은 하락하는 등 혼조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NH투자증
e편한세상
한화
신한금융
KB증권
KB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LX
KB국민은행
SK하이닉스
우리은행
DB손해보험
신한금융지주
종근당
신한은행
롯데캐슬
한국유나이티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