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카카오, 콘텐츠 IP로 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해외 매출 30% 목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4-02 08:04:40

카카오, 그룹 차원의 IP 연계 강화로 '비욘드 코리아' 전략 추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코노믹데일리] 카카오가 그룹 컨트롤 타워인 CA협의체에 스토리 IP 소위원회를 신설하며 콘텐츠 IP 사업을 강화하고 해외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조직 개편은 카카오가 2025년까지 해외 매출 비중을 30%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비욘드 코리아' 전략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스토리 IP 소위원회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카카오픽코마(구 카카오재팬) 등 계열사의 웹툰, 웹소설 등 콘텐츠 IP 관련 시너지를 강화하기 위한 조직이다. 카카오엔터는 국내에 카카오웹툰과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웹툰·웹소설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북미에는 타파스엔터, 동남아시아 지역에는 국가별 플랫폼을 두는 등 세계적으로 IP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픽코마는 지난해 연간 소비자 지출이 8억 7천만 달러로 전 세계에서 가장 소비자 지출이 많은 만화 앱 퍼블리셔(운영사)로 등극하며 해외 시장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카카오엔터는 2024년까지 글로벌 거래액을 3배까지 성장시키고 슈퍼 IP 기획 제작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엔터 산하 웹툰 제작사 슈퍼코믹스스튜디오는 지난해 대표를 웹툰 업계 경력 15년 이상인 IP 전문가 이지은 대표로 교체하는 등 글로벌 IP 사업 강화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스토리 IP 소위원회는 사내 전략의 일환이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카카오는 콘텐츠 IP 사업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우리은행
스마일게이트
부영그룹
KB희망부자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
넷마블
기업은행
여신금융협회
kb금융그룹
KB증권
대원제약
하나증권
하이닉스
신한금융
한화손해보험
KB희망부자
신한은행
한화손해보험
국민은행
주안파크자이
하나금융그룹
경남은행
KB희망부자
NH투자증권
보령
kb_지점안내
KB금융그룹
메리츠증권
DB
신한금융지주
신한라이프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