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경제동향] 中, 민생∙소비∙제조∙인프라∙서비스 등 분야에서 고품질 발전 성과 거둬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경제동향] 中, 민생∙소비∙제조∙인프라∙서비스 등 분야에서 고품질 발전 성과 거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Wei Mengjia,Zhang Chenlin
2024-04-01 14:35:02
'신제조∙신서비스∙신업종'을 주제로 한 '제10회 베이징 국제 디지털 농업∙관개 기술 박람회'가 지난달 31일 베이징국제전시센터에서 열렸다. (사진/신화통신)

(베이징=신화통신) 최근 수년간 중국이 신민생∙신소비∙신제조∙신인프라∙신서비스 등 5대 분야에서 고품질 발전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국 복리: 중국 고품질 발전 및 2035년 트렌드' 5개국 협력 싱크탱크 보고서 발표 및 국제 심포지엄이 지난달 31일 베이징에서 열렸다.

이날 중국인민대학 충양(重陽)금융연구원은 미국∙러시아∙캐나다∙인도 등 협력 싱크탱크와 공동으로 보고서를 발표하며 복리는 부의 창출, 자산 가치 증가의 좋은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국의 복리는 수익 안정성, 장기 적립성, 지속가능성 등 3가지 특징을 지닌다며 국가 경제 성장과 번영을 장기적으로 이끌어 나간다고 설명했다. 중국식 현대화의 '복리식' 발전 역량이 혁신 주도, 개혁 심화, 개방 확대, 녹색 발전 등 형태로 집중 체현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상세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중국의 5대 분야 성과를 소개했다. 구체적으로 ▷농촌 생활 활기, 도시 녹지 증가 등 10대 신민생 분야에 변화가 일면서 사람들의 일상생활이 풍요로워졌으며 ▷신시나리오와 모델이 디지털∙건강∙녹색 등 신소비를 진작시켰고 ▷첨단화∙스마트화∙녹색화의 신제조가 '제조강국'으로서 면모를 부각시켰으며 ▷민생 개선을 중점으로 신인프라 건설이 추진됐고 ▷새로운 질적 생산력 아래 신서비스가 고품질 발전을 이끄는 핵심 동력으로 자리 잡았다.

왕원(王文) 중국인민대학 충양금융연구원 집행원장은 이번 보고서 발표회에서 중국식 현대화에서 혁신 주도의 강점이 두드러졌다며 새로운 질적 생산력이 이끄는 산업 발전이 국가 경제사회 발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인민대학이 주최한 이번 활동에는 중국∙미국∙러시아∙영국∙캐나다∙브라질 등 10여 명의 전문가∙학자들이 자리해 중국 경제 발전의 잠재력과 전망을 함께 논의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보령
신한금융
KB희망부자
kb_지점안내
우리은행
KB희망부자
하나증권
스마일게이트
메리츠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한화손해보험
하이닉스
NH투자증권
신한라이프
경남은행
신한은행
기업은행
부영그룹
kb금융그룹
넷마블
신한금융지주
KB증권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
KB희망부자
대원제약
한화손해보험
주안파크자이
국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