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대원제약, 주사대신 붙이는 비만치료제 임상 1상 승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서희 기자
2024-03-06 14:16:17

오는 11월 임상 종료 예정, 연내 임상 시험 결과 전망

대원제약CI사진대원제약
대원제약CI[사진=대원제약]
[이코노믹데일리] 대원제약이 라파스와 공동 개발 중인 마이크로니들 패치 비만치료제 ‘DW-1022’의 임상 1상 시험 계획(IND)이 승인됐다.

6일 대원제약에 따르면 DW-1022는 주성분 세마글루티드를 탑재한 마이크로니들 형태의 패치제로 기존의 주사제를 피부에 붙이는 형태로 바꾼 제품이다.

임상 1상에서는 건강한 성인 자원자를 대상으로 DW-1022의 안전성 및 약동학적 특성과, 노보노디스크의 비만치료제 주사제 위고비를 대조약으로 한 상대 생체 이용률을 평가한다.

시험에 참여하는 목표 대상자 수는 총 30명으로, 세마글루티드의 세 가지 용량을 단회 투여하되 단계적으로 용량을 증량하면서 진행될 계획이다. 임상은 올해 11월에 종료 예정이며, 연내에 임상 시험 결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GLP-1 계열의 성분들은 대부분 펩타이드이기 때문에 경구 투여 시 생체 이용률이 매우 낮아 치료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다. 이 때문에 GLP-1 계열 비만치료제는 주사제 형태로 개발되고 있으나 통증으로 인해 환자들의 복약 편의성이 낮다는 단점이 있다.

패치형 비만치료제는 자가 주사의 번거로움과 주사 통증을 없애 복약 편의성을 개선했으며, 마이크로니들의 첨단 부분에 약물을 집중시켜 값비싼 원료 의약품의 낭비를 최소화했다. 또한 기존의 주사제보다 상온 보관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어 제품의 유통 과정도 더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DW-1022는 1㎜ 이하의 미세 바늘을 활용함으로써 체내 전달률이 높아 주사제와 경구약 외에 새로운 선택지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계획서에 따라 차질 없이 임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넷마블
신한은행
KB희망부자
하나금융그룹
KB희망부자
기업은행
경남은행
미래에셋자산운용
주안파크자이
한화손해보험
대원제약
메리츠증권
부영그룹
신한라이프
보령
kb금융그룹
국민은행
KB증권
스마일게이트
한화손해보험
kb_지점안내
NH투자증권
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
하이닉스
하나증권
우리은행
KB희망부자
KB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