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쎌바이오텍, 'K유산균' 세계화..GRAS 세계 최다 취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서희 기자
2024-02-23 15:21:36

10년 연속 세계 수출 1위... K-유산균 글로벌시장 앞장

K-유산균의 안전성 증명...유산균 시장 주도권 확장 계획

美 FDA GRAS 등재 세계 최다 취득 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이현용 
 쎌바이오텍 공장장사진쎌바이오텍
美 FDA GRAS 등재 세계 최다 취득 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이현용 쎌바이오텍 공장장 [사진=쎌바이오텍]

[이코노믹데일리] 쎌바이오텍이 단일기업으로 세계 최다 유산균 최상위 안전성 인증을 보유하게 됐다.
 
22일 쎌바이오텍은 한국산 유산균 11종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최상위 안전성 인정 제도인 ‘GRAS(Generally Recognized As Safe)’ 인증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FDA GRAS 등재 유산균은 단 68종에 불과하며, 지금까지 소수의 글로벌 기업만이 보유했었다. 대표적으로 △덴마크의 크리스찬 한센(9종) △미국의 듀폰 다니스코(7종) △일본의 모리나가(6종) 등이다. 이번 검증을 통해 쎌바이오텍은 한국산 유산균 11종(GRN No. 1078 ~ 1088)의 인증을 추가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FDA GRAS 등록 유산균을 보유한 기업이 됐다. 인증 받은 유산균은 ‘듀오락(DUOLAC)’ 전 제품에 주원료로 활용되고 있는 특허 균주다.
 
FDA GRAS 인증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진입장벽이 높은 안전성 검증 제도다. 유산균의 △전체염기서열분석(Whole Genome Sequencing) △항생제 내성 검사 △독성 인자 검사 △동물 유독성 검사 △인체적용시험과 같이 입증하기 어려운 안전성, 기능성 연구자료를 요구한다. 안전성 증명은 살아있는 생균(生菌)을 섭취하는 유산균 제품의 필수 요건이다. 지난 29년간 16명의 박사진을 포함, 47명의 미생물 전문가와 한국산 유산균을 연구하고 있는 쎌바이오텍은 이번 인증 취득을 통해 K-유산균의 안전성을 세계시장에 증명했다.
 
전 세계 40여개국에 한국산 유산균을 수출하고 있는 쎌바이오텍은 10년 연속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수출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기업이다. 유산균 본고장인 덴마크에서는 브랜드 론칭 10주년, 시장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해외 지사를 설립해 유럽 수출의 전초지로 삼고 있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산 유산균의 저력을 입증하고 있는 쎌바이오텍은 이번 인증을 기폭제로 삼아 세계 유산균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명준 쎌바이오텍 대표이사는 “쎌바이오텍은 29년간 한국산 유산균만 연구해온 전문기업으로, FDA가 요구하는 강도 높은 기준의 안전성, 기능성 데이터를 상당 부분 보유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이번 인증은 오랜 시간과 많은 비용이 투입될 정도로 진입장벽이 매우 높았다”라며 “FDA GRAS 인증은 한국산 유산균의 세계화를 이끌 가장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사명감과 인내심으로 마침내 세계 최다 인증을 취득할 수 있었다”라고 취득 과정을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희망부자
한화손해보험
미래에셋
하나금융그룹
메리츠증권
주안파크자이
미래에셋자산운용
NH투자증권
신한라이프
하나증권
넷마블
KB증권
보령
한화손해보험
대원제약
DB
부영그룹
신한금융
KB희망부자
KB희망부자
여신금융협회
신한금융지주
경남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이닉스
KB금융그룹
kb_지점안내
kb금융그룹
기업은행
스마일게이트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