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서울→부산 8시간 40분…귀성길 정체 정오 절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병근 기자
2024-02-09 10:10:00

연휴 첫날만 520만대 대이동…오후 9시 해소

지난 8일 오후 경찰청 헬기에서 바라본 경기도 성남시 판교JC 인근 경부고속도로가 귀성차량 등으로 정체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오전 9시 현재 경기도 성남시 판교JC 인근 경부고속도로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설 연휴 첫날인 9일 오전 전국 도로에 귀성 차량이 몰리고 있다. 이날 오전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 평소 대비 2배가량인 8시간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나흘 간 이어지는 이번 연휴 기간 귀성 차량은 첫날 가장 많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대전까지 4시간30분, 대구 7시간40분, 광주 6시간50분, 울산 8시간10분, 강릉 5시간 등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고속도로 정체는 전날 오후부터 시작됐다.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으로 한남~서초 4㎞, 오산~천안 분기점 45㎞, 천안 휴게소~청주 분기점 24㎞, 죽암 휴게소 부근~죽암 휴게소 2㎞ 등에서 차들이 밀리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순산터널 부근~순산터널 부근 2㎞, 팔탄 분기점 부근~화성 휴게소 부근 2㎞, 발안 부근~서해대교 21㎞, 서산 휴게소~해미 5㎞ 등에서 서행 중이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동서울 요금소~산곡 분기점 부근 3㎞, 중부2터널 부근~경기광주 분기점 부근 7㎞, 마장 분기점~호법 분기점 2㎞, 호법 분기점~남이천IC 부근 8㎞, 음성 휴게소 부근~대소분 기점 7㎞ 등이 대표 정체 구간이다.

영동선 강릉 방향은 새말 부근~새말 3㎞, 만종 분기점 부근~원주 부근 7㎞, 이천 부근~여주 분기점 7㎞, 덕평 휴게소 부근~호법 분기점 부근 1㎞, 용인~양지터널 부근 5.9㎞ 등에 차들이 밀려 있다.

이날 귀성 차량 정체는 정오쯤 절정에 이르고 오후 9시는 돼야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로공사는 "귀경 방향 도로 정체는 오전 9~10시 시작돼 낮 12시~오후 1시 절정에 이른 후 오후 6~7시께 해소될 전망"이라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