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신한 지난해 순이익 4조3680억원…전년 대비 6.4%↓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광미 수습기자
2024-02-08 15:25:01

선제적 충당금 적립·상생 금융 지원 비용 반영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그룹 사진신한금융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그룹 [사진=신한금융]
[이코노믹데일리] 지난해 신한금융지주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6.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당금 적립·민생 금융 지원 일회성 비용이 반영된 영향이다.

8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지난해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지분 순이익 기준)은 4조3680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이 가장 많았던 2022년(4조6656억원)보다 6.4% 줄었지만, 해당 년도 당기순이익에 재작년 증권 사옥 매각으로 인한 이익(세후 3220억원)이 포함된 점을 감안하면 전년 대비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해 신한금융의 이자이익은 10조8179억원으로 전년 대비 2.1% 증가했고, 비(非)이자이익은 51% 오른 3조4295억원으로 나타났다. 

작년 4분기 신한금융 순이익은 5497억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53.9% 감소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선제적 충당금 적립과 소상공인을 위한 상생 금융 지원, 대체투자자산 평가손실 등 거액의 일회성 비용이 인식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날 신한금융은 이사회를 열고 지난해 4분기 주당 배당금을 525원으로 결정했다. 연간 총배당금은 2100원으로 전년도보다 1.7% 증가했다.

이사회는 주주가치를 제고하고자 올 1분기 중 15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하기로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금융2
현대백화점
우리금융1
여신금융협회
쿠팡
신한금융지주
한국콜마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