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SK하이닉스, 2030년 재활용 소재 사용 비중 30% 목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2-06 16:14:01

재활용 소재 중장기 사용 계획 수립

"2025년에 25%, 2030년 30% 목표"

SK하이닉스가 자사 제품에서 재활용 재생가능 소재 사용 비율을 2025년까지 25 2030년에는 30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자사 제품에서 재활용, 재생가능 소재 사용 비율을 2025년까지 25%, 2030년에는 30%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사진=SK하이닉스]
[이코노믹데일리]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반도체 기업 최초로 재활용 재생가능 소재를 제품 생산에 적극 활용하기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했다고 6일 발표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로드맵을 통해 제품에서 재활용 소재가 사용되는 비율을 2025년까지 25%, 2030년까지 30% 이상(중량 기준)으로 높일 계획이다. 지속가능한 반도체 생산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재활용·재생가능 소재는 탈탄소를 달성하기 위한 주요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재활용 소재는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또는 사용 후 폐기된 제품에서 추출·회수·재가공된 소재다. 재생가능 소재는 목재 등 자연에서 유래하며 고갈되지 않는 지속 가능 소재를 말한다.

우선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생산에 들어가는 필수 소재인 구리·주석, 금 등 일부 금속 소재부터 재활용 소재로 전환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금속 소재가 메모리 반도체 완제품 중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고 다른 소재로 대체하기도 어려워 재활용할 때 자원 순환 측면에서 효과가 가장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완성품을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플라스틱 포장재도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교체하는 등 자원 순환을 실천하기 위한 전방위 노력에 나선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로드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이행 체제도 정비했다"며 "회사가 직접 구매하는 재활용 소재에 대해 인증 절차와 품질 평가를 강화하고 협력사가 납품하는 부품 소재도 품질 평가서를 제공 받아 검토한 후 적용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