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에코프로 토지보상 '평행선'…협의점 도출 미지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이삭 기자
2024-02-04 17:21:49

에코프로-토지주, R&D센터 보상 논의 예정

불발 시 예정지 이전 또는 공영개발 가능성

지난달 충북 청주시 에코프로 본사에서 열린 2024년 에코프로 시무식 사진에코프로
지난달 충북 청주시 에코프로 본사에서 열린 2024년 에코프로 시무식 [사진=에코프로]
[이코노믹데일리] 에코프로의 충북 청주시 연구개발(R&D)센터 신축 공사가 토지보상 이슈로 제자리걸음 중인 가운데, 이달 말 보상 협의에 관한 주민설명회가 개최된다. 그러나 에코프로와 토지주 사이 제시액 차이가 큰 까닭에 협의점 찾기가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4일 에코프로에 따르면 이달 25일 R&D센터 예정지 토지주를 상대로 설명회를 열어 보상 협의에 착수할 방침이다.

앞서 에코프로는 본사가 위치한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안에 약 14만㎡ 규모의 R&D센터를 만들 계획을 세웠다. 에코프로는 청주와 경북 포항시에 흩어진 연구시설·인력 등을 이곳에 집중시킴으로써, R&D 시너지를 낸다는 복안이다.

그러나 해당 사업은 작년 4월 토지보상계획 수립·공고 이후 답보 상태다. 에코프로·토지주·청주시 등 3자 보상협의회가 꾸려졌으나 에코프로와 토지주가 각각 제시한 보상액 차이가 컸던 이유에서다.

업계에 따르면 에코프로가 제시한 보상액과 토지주들 요구액은 최대 2~3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에코프로의 청주 R&D센터 포기를 염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기업 측에서는 보상 문제만으로 R&D 투자를 무작정 지연시킬 수 없어서다.

이럴 경우 인력 확보가 쉬운 수도권 또는 이동채 회장의 고향인 포항에서 신규 R&D센터를 만들 가능성이 제기될 수 있다.

이 같은 어려움을 해소하려면 '공영개발' 형식으로 건립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공영개발은 민간개발과 다르게 토지 강제수용이 가능하기 때문인데, 토지주들은 감정평가액 이상 금액을 보상 받을 수 없다.

감정평가액과 관련해서는 작년 12월 감정평가가 진행된 뒤 최근 평가 결과가 토지주들에게 통보됐다.

충청북도와 청주시는 에코프로의 사업 포기 가능성을 우려한 듯 해당 지역의 공영개발 여부를 염두에 두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민간 기업의 사업에 지자체가 끼어들 수는 없지만, 3000억원에 달하는 투자는 물론 우수 인력 유치가 수포로 돌아가면 지역 전체로선 너무나 큰 손실"이라며 "양측이 원만히 타협점을 찾길 기대하며 동향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고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희망부자
kb금융그룹
미래에셋자산운용
kb_지점안내
신한라이프
신한금융
경남은행
하나금융그룹
한화손해보험
신한은행
한화손해보험
국민은행
우리은행
NH투자증권
기업은행
부영그룹
여신금융협회
하나증권
신한금융지주
KB금융그룹
스마일게이트
메리츠증권
대원제약
미래에셋
주안파크자이
보령
하이닉스
DB
KB희망부자
KB증권
넷마블
KB희망부자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