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2024 신년사] 이정애 LG생활건강 사장 "2년간 부진 털고, 성장 변곡점의 해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2024 신년사] 이정애 LG생활건강 사장 "2년간 부진 털고, 성장 변곡점의 해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4-01-02 18:04:10

'더 후' 미국 시장 진출 준비

차별적인 고객가치 위한 '몰입' 강조

이정애 LG생활건강 사장 사진LG생활건강
이정애 LG생활건강 사장 [사진=LG생활건강]

[이코노믹데일리] 이정애 LG생활건강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2024년은 LG생활건강이 지난 2년간의 부진을 털어내고 새롭게 성장하는 변곡점의 한해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올해 경영 목표를 ‘성장 전환’이라고 제시하며 “미래에 대한 투자없이 단순히 만들어 내는 단기 성과가 아니라 사업 성과의 방향이 상승하는 쪽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중점 추진사항으로 △더 후(The Whoo) 등 주요 브랜드의 글로벌 뷰티시장 공략 확대 △조직역량 강화 △데이터를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와 성과 창출 △차별적 고객가치를 위한 몰입 등 총 4가지를 제시했다.
 
먼저 이 사장은 “더후 브랜드의 리빌딩을 지속하고 차별화된 효능가치와 감성가치, 경험가치를 확대해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더 강화할 것”이라며 “더후의 미국 시장 진출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글로벌 MZ세대 타깃 브랜드로 △빌리프 △CNP △더페이스샵(TFS)을 꼽고 “글로벌 시장 확대에 힘을 싣겠다”고 강조했다. 생활용품 부문에서는 “내수 시장에 머물러 있는 데일리 뷰티 카테고리의 글로벌 전개를 위해 피지오겔과 닥터그루트에 대한 투자도 확대하겠다”고 했다.
 
이 사장은 조직역량 강화 방안으로 애자일 프로젝트 조직 구성을 통한 주목할만한 제품 개발, 국내외 법인 간의 긴밀한 협업 체계 정착, 지역별·직능별 전문가 육성 등을 제시했다.
 
또 D2C(소비자직접판매) 강화, 고객 데이터 통합 관리 시스템 ‘커스터머 360’ 구축, 포인트 통합 등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차별적인 고객가치를 위한 몰입이 중요하다”며 “고객과 시장의 변화를 감도 높게 탐지하고 그 변화와 나의 업무, 사업과의 연결 고리를 깊이 있게 고민해 치열하게 실천하는 몰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