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DL이앤씨, 건설산업 관행 깬다…협력사와 통합 업무 매뉴얼 제작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건설

DL이앤씨, 건설산업 관행 깬다…협력사와 통합 업무 매뉴얼 제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3-12-28 14:21:05
DL이앤씨 돈의문 디타워 본사 사옥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 돈의문 디타워 본사 사옥.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는 임직원과 협력사와 함께 현장 업무의 기본인 통합 업무 매뉴얼 제작을 진행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본사와 현장 임직원은 물론 협력회사의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고 모든 공종과 작업을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해 제대로 일하는 방식을 새롭게 정립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각 현장의 부문별로 산재된 업무지침, 절차 등을 통합해 업계 최고 수준의 품질관리 바이블이 완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DL이앤씨의 모든 협력사, 현장 근로자까지 이를 공유하고 일하는 사람과 관리하는 사람이 같은 기준과 원칙으로 업무를 담당하는 프로세스를 정립해 품질부터 수주, 원가, 안전 등 사업 전반의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DL이앤씨는 협력사와의 협업을 상생발전의 기회로 삼아, 이 작업에 참여한 협력회사와 중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다양한 사업 기회 확보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DL이앤씨와 협력회사 기술진은 TF팀를 구성했다. 협력회사의 의견과 대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공종별·작업별 전문가들이 보유하고 있는 노하우와 전문성을 매뉴얼에 반영한다는 설명이다.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협력회사 대표를 비롯한 현장 전문가 대상 심층 인터뷰도 진행 중이다. 사원, 대리급 현장 직원과 협력회사의 의견을 듣기 위한 익명 소통채널도 개설했다. 75개의 익명 소통채널에서 3000여명이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최고의 전문가와 생생한 현장의 노하우를 집대성한 DL이앤씨만의 제대로 일하는 방식을 전 임직원들과 협력사에 뿌리내려 한 차원 높은 차별화된 품질과 상품을 통해서 고객들을 감동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