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5대 은행 건설업 대출 22조 돌파…올해만 2.3조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지다혜 기자
2023-11-19 14:03:44

하나은행 1조4000억원…대출액 증가세 가장 가팔라

5대 시중은행 본점 로고 사진연합뉴스
5대 시중은행 본점 로고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5대 시중은행의 건설업 대출이 올해 들어서만 2조원 이상 늘어나면서 22조원을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의 올해 9월 말 건설업 대출잔액(은행계정 원화대출금·신탁대출금 기준)은 22조338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19조9972억원) 보다 2조3409억원 늘어난 수치다. 지난 6월 말(20조9727억원)과 비교해도 1조3654억원 늘었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하나은행(6조1418억원)의 대출액이 가장 많았고 이어 농협은행(5조377억원), KB국민은행(3조9678억원), 우리은행(3조7119억원), 신한은행(3조4789억원) 순이었다.

이중 하나은행의 대출액 증가세가 가장 가팔랐다. 하나은행은 작년 말 4조7380억원에서 올해 9월 말 6조1418억원으로 1조4000억원가량 대출액이 늘었다.

같은 기간 KB국민은행은 3조5365억원에서 3조9678억원, 우리은행은 3조4298억원에서 3조7119억원, 농협은행은 4조7315억원에서 5조377억원으로 소폭 늘었다. 반면 신한은행은 3조5615억원에서 3조4789억원으로 줄었다.

일각에서는 건설업 대출 관련 리스크 관리 수준을 점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금융당국 관계자는 "건설업 경기가 안 좋다는 이유로 익스포저(위험노출)를 한꺼번에 줄인다면 상황이 더 안 좋아지는 악순환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체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잘하고 업종별·업체별 한도를 잘 지켜가면서 대출이 나가도록 지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삼성전자 뉴스룸
종근당
수협
KB증권
KB국민은행
신한금융그룹
한국조선해양
KB금융그룹3
신한카드
롯데케미칼
우리은행
포스코
DB그룹
SK하이닉스
교보증권
신한은행
KB금융그룹2
NH
하나금융그룹
KT
KB금융그룹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