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IMF "고금리 유지·고용제도 유연성 필요" 조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오두환 기자
2023-11-17 16:03:49

'2023년 한국 연례협의 보고서' 발표

내년 경제성장률 2.2%, 경상수지 흑자 4% 전망

IMF가 올해 성장률을 14 내년 성장률은 22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은 17일 연례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을 1.4%, 내년 성장률은 2.2%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국제통화기금(IMF)이 우리나라 경제가 하반기부터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올해 성장률을 1.4%, 내년 성장률은 2.2%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IMF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한국 연례협의 보고서’를 17일 발표했다.  IMF는 연례 보고서 작성을 위해 지난 8월 24일부터 9월 6일까지 헤럴드 핑거 미션단장 등 총 6명을 우리나라에 파견했다. 이들은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 정부부처 및 관계기관과 면담을 갖고 보고서를 작성했다.
 
IMF는 협정문에 따라 매년 회원국의 거시경제·재정·금융 등 경제 상황 전반을 점검하고, 정책을 권고하는 보고서 발표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IMF는 우리나라가 하반기부터 반도체 수출 개선, 관광산업 회복 등에 힘입어 경제가 반등하면서 올해 성장률이 1.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내년 성장률은 2.2%로 예상했다.
 
물가 상승률도 지속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3.6%, 내년 2.4%를 기록해 연말에는 물가 안정 목표인 2%를 달성할 것으로 분석했다.
 
경상수지도 흑자를 기록하며 4%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는 교역국의 수요 부진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1.3% 수준이었다.
 
IMF는 물가안정을 위해 현재의 고금리 기조를 상당기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같은 평가는 경제전문가들의 주장과 일치한다. 성급하게 통화정책을 완화할 경우 또 다른 위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 IMF는 고용형태, 근로시간, 임금구조 등 고용 관련 제도를 보다 더 유연하게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래야만 기업들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노동시장 내 성별 격차를 완화해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서도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과감한 기후변화 대응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5
엘지
신한은행
SK하이닉스
롯데카드
하나증권
우리은행
쿠팡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농협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3
신한금융그룹
종근당
우리카드
여신금융협회
저작권보호
셀트론
메리츠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한국투자증권
한국토지공사
삼성증권
이편한세상
KB금융그룹2
신한라이프
KB금융그룹1
KB국민은행
LGxGUGGENHEIM
우리은행
농협
M-able
KB손해보험
동아쏘시오홀딩스
KB금융그룹4
롯데캐슬
NH
삼성전자 뉴스룸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