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전셋값 조정".. 강남권 약세장 연말까지 간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3-08-02 09:54:31
서울 아파트 4채 중 1채는 외지인 매입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23일 업계에 따르면 외지인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은 올해 들어 늘어나는 추세다 아파트 가격이 고점 대비 상당 폭 하락한 데다 올해 들어 점차 거래에도 숨통이 틔자 상급지 갈아타기 기회를 잡는 수요자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사진은 23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아파트 2023723
    jjaeck9ynacokr2023-07-23 145412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아파트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올해 하반기 서울 입주물량은 1만 6670가구로 상반기(1만3644가구)보다 많아 당분간 전셋값 약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강남·서초지역에만 약 1만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라 대규모 단지 입주로 전세 매물이 늘며 강남권 위주로 전세가격이 조정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분석이다.

2일 직방에 따르면 8월 입주물량은 전월 대비 31% 적은 2만385가구가 입주하며 입주물량이 2개월 연속 감소한다. 권역별로는 수도권과 지방 모두 입주물량이 준다. 수도권은 1만460가구, 지방은 9925가구 입주하며 각각 26%, 35%씩 입주물량이 감소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6171가구로 입주물량이 가장 많다. 화성 1874가구, 의정부 1022가구, 가평 977가구 등 순이다. 다음으로 입주물량이 많은 서울은 3071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은 경남에서 3014가구, 대구 2834가구, 부산 1338가구, 전남 1213가구 등 순으로 입주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하반기 서울 입주물량은 1만6670가구로 상반기(1만3644가구)보다 많아 당분간 전셋값 약세를 피할 수 없겠지만, 내년 이후에는 전셋값이 재차 오를 수 있다”고 예측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DB손해보험
우리은행
SK하이닉스
롯데캐슬
신한금융
종근당
미래에셋
대한통운
KB국민은행
KB증권
신한금융지주
여신금융협회
e편한세상
신한은행
한국유나이티드
NH투자증
KB금융그룹
한화
LX
DB
하나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