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 스마트폰·LG 무선청소기, '자원효율등급' 표시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3-07-14 10:08:38

산업부, '자원효율등급제' 시범 사업 추진

스마트폰·무선청소기 대상…삼성·LG 참여

자원효율성등급제 추진계획 주요 내용자료산업통상자원부
자원효율성등급제 추진계획 주요 내용[자료=산업통상자원부]
[이코노믹데일리] 앞으로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이 제조한 스마트폰과 무선청소기 제품에 자원효율등급이 표시된다. 자원효율등급은 제품이 내구성이 있는지, 수리·재활용이 쉬운지, 재생 원료를 사용했는지 등을 고려해 부여한다.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1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K-에코디자인 협의체' 발족실을 열어 이같은 내용으로 '자원효율등급제 시범 사업' 추진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자원효율등급제는 제품별로 다양한 측면에서 자원 효율성을 평가하고 등급을 부여한다. 소비자가 자원 효율성이 높은 제품을 소비하도록 촉진하기 위해서다. 

산업부는 지난해까지 유럽연합(EU) 에코디자인 규정 등 해외 제도를 분석해 자원효율성 평가 항목과 방법 등의 세부 사항을 설계했다. 

올해는 스마트폰과 무선청소기 등 주요 제품군에 대한 시범 사업에 착수한다. 이에 삼성전자, LG전자, 다이슨 등 제조업체가 시범 사업에 참여하는 가운데 자사 제품 자원 효율성을 평가 받는다. 

산업부는 평가 결과를 놓고 업계 의견을 바탕으로 제품군별 특화된 평가 방법과 등급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최우석 산업정책관은 "앞으로 'K-에코디자인 협의체'를 정례화해 제도 방향성과 세부 설계안에 대한 업계 의견을 지속해서 수렴하겠다"며 "타 제품군으로 시범 사업을 확대하고 법제화하는 등 제도 도입에 필요한 사항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종근당
e편한세상
롯데케미칼
한국유나이티드
KB증권
신한금융
우리은행
우리은행
종근당
KB금융그룹
KB국민은행
SK하이닉스
NH투자증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