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금감원장, 보험권 시장안정 초점…PF 자체심사 주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금감원장, 보험권 시장안정 초점…PF 자체심사 주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병근 기자·이석훈 수습기자
2023-01-26 11:23:39
이복현 원장, CEO와 간담회서 외형확장 경계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장-보험회사 CEO 간담회'에서 이복현(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금감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이석훈 수습기자]

[이코노믹데일리] 경기침체 속 보험업계 타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금융당국은 보험사 외형 확장보다 시장 안정에 초점을 맞췄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6일 보험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시장 불안 요소가 상존한 현실을 가리키며 이 같은 뜻을 전했다. 

이날 서울 종로구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금감원장과 보험회사 CEO 간 간담회에서 이 원장은 "회사별 투자적격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채권을 매입하는 등 다양한 투자 방식으로 유동성을 공급하는 기관투자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달라"고 말했다.

부동산 경기 하강과 관련한 위험관리 강화도 주문했다. 금리 인상과 글로벌 경기침체 영향으로 경기 민감성 자산의 손실 위험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에서다. 특히 최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이슈가 불거지면서 보험업계로 파장이 미치자 이를 경계하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원장은 이에 관해 "보험회사 자체적으로 부동산 PF 및 해외 대체투자 등에 대한 철저한 심사와 사후관리 등을 부탁드린다"며 "당국도 부동산 PF 점검 결과를 공유하고 해외 대체투자 모니터링 지표를 개발하는 등 감독 측면의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보험업계 새 회계제도(IFRS17)와 지급여력제도가 새해부터 시행된 것과 관련, 시행 초기 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회계시스템과 회계결산 산출 결과를 잘 점검해 달라는 당부도 이어졌다. 

이 원장은 "생계형 대리운전자가 사고 이력 때문에 보험 가입이 거절되지 않도록 대리운전 보험을 개선하고, 고령자가 중대 질병 진단 때도 요양원 입소 등을 보장받을 수 있는 상품 도입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가 어려워질수록 사적 안전망으로서 보험의 역할이 중요해진다"며 "민생안정을 위한 보험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이사 등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 대표이사 14명이 동참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