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토스, 알뜰폰 통신서비스 사전신청 시작 "통신의 새 기준 선보일 것"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토스, 알뜰폰 통신서비스 사전신청 시작 "통신의 새 기준 선보일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1-26 10:30:29
이달 30일, 사전신청자에 토스모바일 우선 개통 혜택

[사진=토스모바일]

[이코노믹데일리] 토스 알뜰폰 드디어 출시한다. ‘토스모바일’이 새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사전신청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모바일 금융 플랫폼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자회사로 편입된 토스모바일은 가계 통신비 인하를 넘어 새로운 통신 기준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달 30일 토스가 내놓을 통신 서비스는 미사용 데이터 캐시백을 시작으로 24시간 고객센터 운영 등 업계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서비스가 특징이다. 토스 앱에서 쉽고 빠른 개통경험을 제공하며 잔여 데이터 확인 등도 손쉽게 가능하다. 또한, 토스페이 결제시 10%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앞으로 토스모바일은 기존 이동통신망사업자(MNO) 사업자인 통신 3사 망을 이용해 동일한 데이터 품질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토스의 쉽고 편리한 금융 서비스 경험을 이식한 통신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토스모바일 사전신청 실시[사진=토스모바일]


토스 앱 사용자(지난해, 토스 마이데이터 연동 기준)중 92%가 이동통신망사업자(MNO) 가입자였으며, 가상 이동 통신망 사업자(MVNO) 가입자 비중은 8%에 그쳤다. 토스에 따르면 기존 통신3사 데이터/통화 무제한 요금제 사용 고객이 토스모바일 요금제로 변경할 경우 약 20% 이상의 통신비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국내 알뜰폰 시장은 2011년 도입 이후 가입자가 꾸준히 늘어나며 지난해 1,200만 명을 돌파했지만, 아직 시장 점유율은 16% 가량으로 성장 여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가입자 약 70%가 20~30대에 집중돼 있기도 하다. 

이승훈 토스모바일 대표는 “토스가 금융 플랫폼으로 간편 송금, 주식거래, 인터넷뱅킹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에서 혁신을 이뤄온 것처럼 통신 서비스 영역에서도 소비자들이 불편함을 느꼈던 부분을 개선해 나가겠다”며 “편리하고 직관적인 통신 서비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혜택을 더해 새로운 통신의 기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사전 신청은 토스 앱 내 홈 화면 상단 혹은 전체탭에서 할 수 있다. 사전신청자에게는 토스모바일 우선 가입혜택을 제공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