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SKT, 알아서 척척 'AI바리스타로봇' 출시...무인 커피 시장 선점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SKT, 알아서 척척 'AI바리스타로봇' 출시...무인 커피 시장 선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황지현 인턴기자
2023-01-26 11:10:16
커피로봇에 SK텔레콤의 AI·빅데이터 기술 결합 빠르게 성장하는 커피로봇 시장서 5년내 선두 업체로 올라설 것 로봇 S/W기업 투자 이은 로봇 사업 제휴 확대…AI 기반 로봇 사업 본격 추진할 계획

SK텔레콤이 출시한 AI바리스타로봇을 통해 커피를 주문하는 등 서비스 이용 장면 [사진=SK텔레콤]


[이코노믹데일리] SK텔레콤(SKT)이 기능성을 강화한 인공지능(AI) 커피로봇을 통해 무인 커피 시장 선점에 나선다.

SKT는 국내 로봇 제조 업체 두산로보틱스와 함께 무인 커피로봇 서비스 'AI바리스타로봇'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AI바리스타로봇은 두산로보틱스가 보유한 로봇 제조 및 서비스 역량에 SKT의 다양한 빅테크 기술(AI·빅데이터·보안)을 결합한 무인 커피로봇 서비스다. 커피·에이드 등 20여 종의 다양한 음료를 제조할 수 있다.

AI바리스타로봇은 SKT의 AI, 빅데이터 솔루션 및 보안 기술을 적용해 점주의 관리 부담을 크게 줄인 것이 특징이다. SKT의 데이터 분석 플랫폼(설비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메뉴별·지점별 매출 현황 △원재료 소모 △기기 상태 △음료 항목별 제조 현황 등을 분석할 수 있다.

또한 AI바리스타로봇은 기존 커피로봇의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했다. △고객 취향 맞춤 커피 추출 △로봇이 컵 뚜껑을 닫아 음료를 제공하는 기능 △CCTV 보안 기능을 도입했다.

SKT는 최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무인 커피로봇 사업 확대를 위해 국내 대형 카페 운영사와 프랜차이즈형 로봇 상품을 기획하는 등 다양한 사업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SKT는 최고의 서비스와 가성비 있는 제품으로 향후 5년 내 국내 커피로봇 시장에서 선두 업체로 올라선다는 계획이다.
 

AI바리스타로봇의 관리를 위해 플랫폼을 스마트폰으로 보고 있는 장면[사진=SK텔레콤]


SKT 유영상 사장은 지난해 2월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3대 ICT 전시회 'MWC22'에서 커넥티드 인텔리전스(연결성과 인공지능 등 기술을 결합한 혁신 서비스)의 일환으로 AI 기반 로봇 관련 사업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3월 국내 AI로보틱스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 씨메스에 100억원을 투자했다. 양사는 AI 로봇 사업 분야 협력 모델을 개발하고 세계 최대 물류 시장인 미국 진출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최낙훈 SKT Industry AIX CO 담당은 "식당, 물류창고, 방역 현장 등 우리 일상 속에 로봇이 함께하는 시대에 개인 고객은 물론 기업 고객 편의와 생산성을 높여주고 즐거운 경험까지 할 수 있는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