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광고주 500곳 이탈...자금난으로 상징물까지 경매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광고주 500곳 이탈...자금난으로 상징물까지 경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1-19 14:00:23

경매가 진행 중인 헤리티지 글로벌 파트너 홈페이지 캡처[사진=트위터 경매사이트 캡쳐]


[이코노믹데일리] 사무실 임대료가 밀린 것으로 알려진 트위터가 회사 상징물과 각종 비품을 온라인 경매에 내놨다.

18일(현지시간) BBC와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헤리티지 글로벌 파트너스(HGP) 옥션 홈페이지에는 '트위터 조형물'이 2만 달러(약 2500만원)를 호가하고 있다.

경매에 나온 물품 가운데는 여러 대의 고급 라마르조코 에스프레소 기계와 얼음이 나오는 거품 분사기도 있다. 또 신품이 2000달러(약 248만원)인 허먼 밀러 커피 탁자 세트도 포함됐다.

 

경매가 진행 중인 헤리티지 글로벌 파트너 홈페이지 캡처[사진=트위터 경매사이트 캡쳐]


이번 경매를 진행하는 HGP의 닉 도브 대표는 경제 전문지 ‘포천’과의 인터뷰에서 트위터 인수 비용 충당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머스크는 지난해 10월 트위터를 440억 달러(약 54조6000억원)에 인수한 이후 비용 절감 등을 이유로 7500명의 직원 가운데 약 절반을 해고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몇몇 광고주들이 이탈해 “회사 수익이 급락했다”는 트윗을 남기며 회사가 파산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트위터는 또 지난달 말 샌프란시스코 사무실 임대료 13만6260달러(약 1억7000만원)를 미납해 피소된 바 있다.

트위터의 갑작스런 매출 감소는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후 발생한 대규모 광고주 이탈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인수 후 대규모 정리해고 등으로 트위터 하루 광고 매출은 전년 대비 40% 감소했고 500곳 이상 광고주가 이탈했다. 트위터 지난해 1분기 매출은 12억달러(약 1조4844억원)로 집계됐는데 최근 줄어든 수치를 고려하면, 하루 광고 매출은 800만 달러(약 98억원)가량으로 추정된다. 머스크는 작년 10월 440억 달러(약 54조원)에 트위터를 사들였고, 이중 130억 달러(약 16조원)를 대출받았다. 연 이자만 약 15억 달러(약 1조8000억원)에 이른다.

 

테슬라·트위터 CEO 일론 머스크[사진=머스크 공식 SNS]


IT전문매체 '엔가젯' 등 외신에 따르면 광고주들이 떠난 건 트위터 인수 후 머스크의 행보를 지적했다. 머스크는 트위터를 인수하자마자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한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정지된 계정을 잇따라 복구했는데, 이런 경영 방식에 광고주들이 불만을 드러내 트위터를 떠나게 된 것이라 전했다.

한편 트위터는 유료 구독 서비스 '트위터 블루' 연간 구독 요금제를 발표했다.
웹에서 8달러(약 9840원), 애플 기기에서는 11달러(약 1만3530원)를 매달 지불해야 한다. 새롭게 제공하는 연간 구독형 서비스는 매년 84달러(약 10만3320원)에 가입할 수 있다. 연간 구독시 월 구독료를 지불하는 것보다 저렴하다.
트위터 측은 미국, 캐나다, 영국, 일본, 뉴질랜드, 호주 등에서 연간 구독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은 서비스 대상에서 제외됐다. 

트위터 블루는 앱 내에서 △트윗 게시글 수정 △고화질 동영상 업로드 △광고 생략 △트윗 노출 빈도 향상 △프로필 옆 파란색 체크 설정 등을 제공하는 유료 구독 서비스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여신금융협회
농협금융
우리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쿠팡
KB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