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스위스 다보스 물들인 부산엑스포...韓기업들 유치전 집중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스위스 다보스 물들인 부산엑스포...韓기업들 유치전 집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문은주 기자
2023-01-19 10:37:54
대한상의, 다보스포럼 '코리아 나이트'서 부산엑스포 홍보
[이코노믹데일리]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한국 기업들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홍보가 이어지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소재 아메론 호텔에서 ‘2023 다보스 코리아 나이트’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리안 나이트는 한국과 한국 문화를 알리고 한국 기업인과의 네트워크를 갖는 자리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주제로 처음 마련됐으나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지난 5년간 열리지 못했다.

코리안 나이트 주제는 부산엑스포로 잡혔다. 다보스 포럼을 계기로 모인 글로벌 정·재계 리더들에게 한국의 엑스포 유치 의지를 알리기 위해서다. 행사장 내에는 대형 LED 포스터가 걸리고 석탑 형태로 만든 영상 조형물에서 부산엑스포 홍보 영상을 상영하고 있다고 대한상의 측은 전했다.

이번 행사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겸 2030 부산세계박람회 민간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비롯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국내외 정·재계 인사 5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허태수 GS 회장, 정기선 HD현대 대표이사, 손경식 CJ 회장 등 민간위원회를 구성하는 주요 기업들의 수장들이 한데 모여 눈길을 끌었다.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WEF) 회장을 비롯해 척 로빈스 CISCO 회장, 아서 G.설즈버거 뉴욕타임스 회장, 딜런 테일러 회장, 딜런 테일러 보이저 스페이스 회장, 앤서니 탄 그랩 대표이사 등 외국 인사들도 참석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은 “올해 코리아 나이트가 한국의 엑스포 유치 의지가 전 세계로 전달되고 한국에 대한 지지가 확산되는 티핑 포인트가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상의는 한국 기업과 함께 엑스포 유치 활동에 적극 나서는 한편, 유치 과정에서 발굴된 세계 각국의 니즈가 한국 기업들이 신규 비즈니스 기회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태원 회장이 이끄는 민간위원회를 구성하는 기업들은 범국가적인 유치 열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국내외에서 대대적인 부산엑스포 홍보전에 나서고 있다.

세계박람회는 월드컵‧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메가 이벤트로 꼽힌다. 현재 부산은 2030 유치를 두고 사우디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 우크라이나 오데사 등과 경쟁하고 있다. 부산에서 유치할 경우 경제 효과만 61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유치국은 올해 11월 170개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의 투표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국내 주요 기업들이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이 열리는 스위스에서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사진은 현대자동차그룹이 부산엑스포 홍보 문구가 랩핑된 차량을 이용해 다보스 인근을 순회하며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활동에 나서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은행
여신금융협회
농협금융
KB금융그룹
우리은행
신한은행
쿠팡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