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베트남서 훨훨나는 오리온…현지법인 첫 연매출 4000억원 돌파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베트남서 훨훨나는 오리온…현지법인 첫 연매출 4000억원 돌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2-22 10:21:30
2005년 설립 이래 첫 기록…전년 동기 대비 38% 성장 하노이 공장에 생산동 신축…제3공장 건립 추진도

[사진=오리온]


[이코노믹데일리] 오리온은 베트남 법인이 2005년 설립 이래 처음으로 연매출 4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단순 합산 기준 누적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8% 성장한 4067억원을 기록했다.
 
오리온 베트남 법인은 현지 진출 11년 만인 2016년 연매출 2000억원을 돌파한 이후 지난해에는 3000억원을 넘어섰다. 올해에는 11월까지의 누적 매출액만으로도 지난해 연간 매출액인 3414억원을 훌쩍 뛰어넘으며 역대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
 
이 같은 성과는 차별화된 영업력을 기반으로 생감자스낵, 파이류 등 전 제품 매출 성장과 함께 쌀과자, 대용식, 젤리 등 신규 카테고리 시장 확대에 따른 것이다.
 
생감자스낵은 신제품 ‘오스타징(한국명 콰삭칩)’, ‘스윙(한국명 스윙칩) 갈릭쉬림프’ 및 대용량 패키지 등 제품 다양화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9% 성장했다.
 
초코파이는 현지 Z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몰레’, ‘수박맛’이 큰 호응을 얻으며 매출 1000억원을 넘어섰다. ‘쿠스타스(한국명 카스타드)’도 베트남 전통음식을 접목한 신제품 ‘꼼(Cốm)’ 인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40% 성장했다.
 
2019년 출시한 쌀과자 ‘안’은 매년 큰 폭으로 매출이 증가하면서 전 연령대가 즐기는 대중 간식으로 자리매김했고, 양산빵 ‘쎄봉’은 대도시 직장인과 학생들의 아침대용식으로 사랑받고 있다. 지난해 현지 생산을 시작한 ‘붐젤리(한국명 마이구미)’ 역시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젤리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 밖에도 오리온 베트남 법인은 현지 소득수준 향상에 따라 생감자스낵 수요가 늘고 있는 점에 착안해 스낵 전용 매대를 확대하는 등 공격적인 영업전략을 펼치며 글로벌 경쟁사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신규 거래처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대량 구매 수요가 큰 B2B(기업 간 거래) 판매를 추진하는 등 영업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판매량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하노이 공장에 생산동을 신축하고 호치민 공장을 증축할 계획이며, 제 3공장 건립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2개 공장 가동률은 11월 기준 120%에 이른다. 향후 신규 생산라인이 본격 가동되면 보다 안정적인 고성장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리온 관계자는 “차별화된 영업력을 기반으로 현지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신제품이 잇따라 성공하며 베트남 법인 사상 첫 연매출 4000억원을 돌파했다”며 “생산기반 확충과 시장 확대를 통해 고성장세를 이어감으로써 베트남 법인이 그룹 성장을 주도하는 중심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신한은행
여신금융협회
우리은행
KB금융그룹
우리은행
쿠팡
농협금융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