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LG화학, 중국 이노벤트에 통풍신약 기술수출…최대 1244억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현정인 인턴기자
2022-12-15 10:32:00

중국 대표 바이오 기업 '이노벤트'와 파트너십 체결

계약금 1000만 달러 포함 최대 9550만 달러 규모 계약

중국시장 상용화 가능성 확대 및 미국, 유럽 등 임상 집중 기반 마련

[사진=LG화학]


[이코노믹데일리] LG화학이 중국의 대표적 바이오 기업인 ‘이노벤트 바이오로직스’와 손잡고 글로벌 통풍신약 프로젝트의 사업성을 한층 높여간다. 
 
LG화학은 개발 중인 통풍신약 '‘티굴릭소스타트(Tigulixostat)’의 중국지역 개발 및 상업화 독점 권리를 중국 바이오기업 '이노벤트 바이오로직스'에 최대 9550만 달러(1244억원)에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계약금은 1000만 달러(130억 원)로 반환 의무가 없으며, 중국 지역 개발 및 상업화 성과에 따라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로 최대 8550만 달러(1114억원)를 순차적으로 받는다. 연 매출에 따른 로열티도 매해 별도로 받는다.
 
중국 파트너사 확보로 중국시장 상용화 가능성을 한층 확대했으며 미국, 유럽 등 임상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
 
‘티굴릭소스타트’는 요산 생성 요소 ‘잔틴 옥시다제’의 발현을 억제하는 기전의 약물이다. 요산이 몸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축적되면 통풍을 유발시킨다. LG화학은 3000여 명의 글로벌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3상 시험을 미국, 유럽 등 국가에서 진행하고 있다.
 
임상 2상에선 티굴릭소스타트 50mg, 100mg, 200mg, 위약 등 총 4개 군과 탐색적 활성대조군인 페북소스타트 군으로 구분해 시험했다. 위약은 임상 효과를 검정할 때 대조하기 위해 투여하는 물질로 플라시보 효과를 배제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며 페북소스타트는 기존에 알려진 통풍 치료제다.
 
1차 평가지표(primary endpoint)인 복용 3개월 시점 혈청 요산 농도 5mg/dL 미만 달성률은 티굴릭소스타트 200mg군이 62%, 위약군 3%, 페북소스타트군이 23%로 나타나 위약 및 페북소스타트 군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확인됐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양사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통풍 신약 상용화게 총력을 다하겠다”며 “과감한 투자로 경쟁력을 갖춘 신약 파이프라인을 지속 확대해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통해 글로벌 혁신 제약사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용준 리우 이노벤트 사장은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한 최적의 통풍 신약 개발을 위해 LG화학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카드
현대백화점
한국콜마
신한금융지주
우리금융2
농협생명
미래에셋
LG에너지솔루션
신한은행
우리금융1
하나금융그룹
대한통운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