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에어부산, 인천 노선 안착...11월 평균 탑승률 5월 대비 약 3배 증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에어부산, 인천 노선 안착...11월 평균 탑승률 5월 대비 약 3배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심민현 기자
2022-12-02 09:39:08

정기편 7개, 부정기 2개 노선 운항...평균 탑승률 80% 기록

"김해공항 1등 항공사 넘어 수도권에서도 안정적으로 정착"

에어부산 A321LR 항공기[사진=에어부산]


[이코노믹데일리] 에어부산이 인천국제공항에서 본격적으로 운항을 재개한 지난 5월 이후 탑승객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지난달 평균 탑승률이 80%를 넘기며 수도권 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했다고 2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지난달 인천국제공항에서 정기편 7개 노선(후쿠오카, 오사카, 도쿄(나리타), 방콕, 칭다오, 코타키나발루, 나트랑)과 부정기편 2개 노선(미야자키, 비엔티안)을 운항해 전체 노선에서 80% 평균 탑승률을 기록했다. 월간 탑승객 수도 7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에어부산이 인천공항에서 첫 국제선 정기편을 운항한 2019년 11월 이래 가장 많은 월간 탑승객 기록이다.

특히 에어부산은 2020년 코로나19로 인천공항 노선 운항을 잠정 중단한 이후 지난 5월부터 본격적으로 운항을 재개했는 데 운항편과 탑승객 수 모두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5월 6편에 불과하던 운항편은 지난달 396편을 운항했으며, 탑승객 수도 5월에는 500명이 채 되지 않았으나 지난달은 7만명을 기록하며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고무적인 것은 항공편 당 탑승객 수의 증가에 따른 탑승률 상승세다. 5월에는 인천발 항공기 1편 당 탑승객이 평균 78명으로 탑승률이 28% 수준에 불과했지만 11월은 176명으로 약 100명이 늘며 평균 탑승률을 끌어올렸다. 편 당 탑승객 수 증가는 탑승률과 매출 증대로 이어진다.

에어부산은 인천발 노선의 성장세에 맞춰 운항편을 확대하고 있다. 10월 30일부터 오사카, 나리타 노선 운항편을 매일 2회로 늘렸고, 후쿠오카 노선도 매일 왕복 1회로 증편해 운항하고 있다. 동남아 노선도 운항편을 늘릴 계획으로 이달 21일부터 인천~방콕 노선은 매일 1회,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은 주 4회 운항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인천 출발 노선이 불과 반년 만에 이러한 성장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에어부산의 완벽한 안전과 차별화된 서비스가 수도권에서도 인정받은 결과라 생각한다"며 "김해공항 1등 항공사를 넘어 수도권에서도 안정적으로 정착함으로써 노선 다변화 성공에 따른 기업 가치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LG에너지솔루션
우리카드
대한통운
현대백화점
신한금융지주
미래에셋
우리금융1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농협생명
한국콜마
우리금융2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