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CJ온스타일·쿠팡, 입점업체 판매 수수료 가장 높아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CJ온스타일·쿠팡, 입점업체 판매 수수료 가장 높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1-23 17:43:09
CJ온스타일, 실질 수수료율 34% 1위

공정거래위원회 [사진=연합뉴스DB]


[이코노믹데일리] CJ온스타일과 쿠팡이 대규모 유통업체 중 입점업체로부터 받는 실질 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공정거래위원회의 ‘6대 유통업태 주요 브랜드 34개의 판매수수료 등 서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실질 수수료율은 TV홈쇼핑이 29.2%로 가장 높았고, 백화점(19.3%), 대형마트(18.6%), 아웃렛·복합쇼핑몰(13.3%), 온라인쇼핑몰(10.3%)이 뒤를 이었다.
 
실질 수수료율이란 특약 매입 등 직매입 외 거래 유형에 적용되는 명목 판매 수수료에 판매촉진비 등 추가 비용을 포함한 개념이다.
 
업태별로 실질 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CJ온스타일(34.1%), 쿠팡(29.9%), AK백화점(20.2%), 홈플러스(19.1%), 뉴코아아웃렛(18.8%) 순이었다.
 
실질 수수료율이 전반적으로 하락하는 추세였지만, 유통 환경의 변화로 크게 성장한 온라인쇼핑몰 분야에서는 거래금액 대비 판매촉진비 등 추가 비용 부담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몰 납품·입점업체의 추가비용 부담 비율은 5.5%로 전년보다 0.6%포인트 높아졌다.
 
판매촉진비와 판매장려금 등은 물건을 직접 매입해 판매하는 유통업체가 납품업체로부터 받는 사실상의 수수료에 해당한다. 추가 부담 비용은 계약상 판매 수수료와 별개로 납품업체가 부담하는 판매촉진비, 물류 배송비, 서버 이용비, 기타 비용 등을 가리킨다.
 
직매입 비중이 96.8%로 다른 온라인몰보다 높은 쿠팡은 거래금액 대비 판매장려금 비율이 2.0%, 직매입 대상 업체의 거래금액 대비 추가 비용 부담액 비율이 8.1%로 높았다. 마켓컬리의 판매장려금과 추가 비용 부담액 비율이 각각 0.7%, 1.2%였고, SSG닷컴은 0.1%, 2.5%였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정보 공개를 통해 납품·입점업체들이 거래조건 협상력을 높이고 대형 유통업체들의 일방적인 비용 전가를 억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