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에어부산, 국제선·국내선 수요 '호조'...경영 정상화 기대감 '고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심민현 기자
2022-10-20 10:40:50

日 노선 증편, 제주 노선 평균 탑승률 95%

[사진=에어부산]


[이코노믹데일리] 에어부산이 국제선 확대와 국내선 수요 호조로 탄력을 받으며 경영 정상화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에어부산은 지난 3분기(7~9월) 9개 국제선 노선 재개 및 신규 취항 등을 통해 운항 편수를 대폭 확대했다고 20일 밝혔다. 

2분기(4~ 6월) 에어부산의 국제선 총 운항 편수는 178편에 그쳤지만 3분기에는 약 7배 늘어난 1200여 편을 운항했다. 

이 기간 국제선 탑승객 수는 17만명으로 2분기 2만여 명에 비해 8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일부 동남아 노선은 7~8월 해외 입국자 검역 조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평균 탑승률 80% 이상을 기록하는 등 모객에도 성공적인 모습을 보였다.

에어부산은 올해 2분기 공시 기준으로 매출액 840억원, 영업손실 210억원을 기록하며 1분기(1~3월) 대비 매출은 65% 늘었고 영업손실은 42% 줄었다. 

2분기 대비 대폭 늘어난 국제선 운항편과 탑승객, 7~8월 성수기 수요를 고려하면 3분기 실적 개선은 뚜렷해질 전망이다.

에어부산은 이 같은 회복세에 맞춰 민첩하고 선제적인 영업 전략 전개를 통한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일본 노선 증편에 집중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지난 17일부터 부산~후쿠오카, 부산~오사카 노선을 하루 왕복 1편에서 2편으로 증편한 데 이어 20일부터는 인천~오사카 노선도 하루 1편으로 증편했다. 

올 연말 부산~나리타,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 재개와 후쿠오카 등 일부 노선 추가 증편 및 미야자키, 구마모토 등 일본 소도시 전세편 운항도 계획 중이다.

지속적인 국내선 호조도 에어부산의 경영 정상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현재 에어부산 10월 제주 노선 평균 탑승률은 약 95% 수준이다. 부산~김포 노선 역시 90%에 가까운 탑승률을 보이고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외생 변수인 환율과 유가가 남아 있지만 현재 흐름을 고려하면 영업 실적은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주주 가치 제고와 지역민들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지주
NH투자증
우리은행
한국유나이티드
신한금융
하나금융그룹
e편한세상
LX
KB증권
한화
SK하이닉스
종근당
신한은행
롯데캐슬
DB손해보험
KB금융그룹
KB국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