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글로벌 물적 분할…전문 회사 체재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글로벌 물적 분할…전문 회사 체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0-06 14:41:36
김태형 이랜드킴스클럽 대표·김준수 이랜드글로벌 대표 선임

(왼쪽부터) 김준수 이랜드킴스클럽 대표이사, 김태형 이랜드글로벌 대표이사 [사진= 이랜드]


[이코노믹데일리] 이랜드가 이랜드리테일을 3개의 전문회사로 분할하는 물적분할을 지난 1일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이랜드리테일은 하이퍼마켓 사업 부문과 패션브랜드 사업 부문을 각각 물적 분할해 분할신설회사 ‘(주)이랜드킴스클럽’과 ‘(주)이랜드글로벌' 법인을 설립했다. 이로써 이랜드리테일, 이랜드킴스클럽, 이랜드글로벌 등 총 3개 영역별 전문 회사가 출범하게 됐다.
 
이랜드킴스클럽과 이랜드글로벌은 각각 김준수 대표이사와 김태형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이랜드리테일은 특정매입 사업 부문을 통해 입점 수수료 및 임대 수익을 유지하면서, 부동산 개발 및 자회사 지분을 보유한 중간지주회사 역할에 집중하게 된다.
 
이랜드킴스클럽은 ‘킴스클럽’과 ‘NC식품관’을 운영하면서 지분 투자를 완료한 오아시스와의 협업을 통해 산지 신선식품 시장과 온라인 시장 확대에도 나서게 된다. 또한 외식사업 부문인 ‘이랜드이츠’의 운영 부문과의 협업을 통해 가정간편식 부문 및 외식 식자재 소싱 부문에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한다.
 
이랜드글로벌은 40여개의 패션 브랜드와 NC픽스로 대표되는 글로벌 브랜드 직수입 사업을 운영하며 전문성을 강화한다. 그동안 NC, 뉴코아, 2001아울렛 등 자사 채널 중심의 운영전략으로 외연 확장에 제한이 있었지만, 이번 물적 분할을 계기로 독립성을 확보하면서 외부 온·오프라인 채널로 사업을 확장 가능하게 됐다.
 
특히 럭셔리갤러리, NC PICKS 등으로 글로벌 소싱 역량을 극대화하고 전문성을 강화해 시장 점유율을 본격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혼재돼 있던 사업 부문이 재편되고 전문성이 강화되어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분할될 신설회사는 경영의 투명성과 독립 경영의 토대를 갖추게 될 뿐만 아니라 재무건전성 확보와 의사 결정의 속도가 올라가고 투자 부문의 효율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