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3%대 인뱅 예금에 쏠린다…대출 금리 인하효과도 톡톡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3%대 인뱅 예금에 쏠린다…대출 금리 인하효과도 톡톡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병근 기자
2022-10-05 10:31:42
9개월째↑…카뱅, 개인사업자 대출 진출 임박 상반기 카드론 급증…서민 수수료 빚폭탄 우려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여·수신(대출·예적금)을 막론한 금리 인상기를 맞아 안정적 이자 혜택을 기대하는 수요가 인터넷 전문은행(인터넷뱅크·인뱅)에도 쏠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뱅들의 치열한 금리 경쟁 속에 대출 잔액도 늘어나 시중은행과는 대조를 이뤘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 수신 잔액은 9월 말 기준 13조49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400억원 늘었고, 카뱅은 같은 기간 1조3806억원 증가한 34조5560억원으로 집계됐다. 카뱅의 수신 급증세를 고려하면 이달 중 사상 처음 35조원을 넘어설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수신 상품에 고객들이 몰리는 것은 역시 금리 혜택 덕이 가장 크다. 케이뱅크는 최근 최고 연 3.1% 금리를 제공하는 '미리! 새해 준비 예금' 특판을 진행했고, 카카오뱅크는 파킹통장 상품인 '세이프박스' 금리를 연 2%에서 연 2.2%로, 자유적금 금리(36개월 계약 기준)를 연 4%(우대금리 기준)에서 연 4.1%로 인상했다. 

업계는 시중은행 대비 공격적인 인뱅의 마케팅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으로, 수신 금리 인상효과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출 금리를 잇달아 내린 인뱅의 여신 잔액도 9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부동산 시장 침체 등 영향으로 5대 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이 9개월째 감소한 것과는 정반대 양상이다.

9월 말 기준 케이뱅크 여신 잔액은 전달 대비 2000억원 늘어 9조7000억원을, 카카오뱅크는 2625억원 증가한 27조461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업계는 인뱅의 여신 증가 요인을 놓고 주택담보대출, 전·월세 대출 등이 꾸준히 늘어난 결과라고 평한다.

업계 관계자는 "대출금리 인하와 더불어 주택담보대출 중도상환수수료도 받지 않는 차별화 서비스가 시장에서 먹히고 있다"며 "카카오뱅크의 경우 조만간 개인사업자 대출 사업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대표적 서민 대출 상품으로 꼽히는 카드론 잔액이 짧은 기간 내 폭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현대카드, 삼성카드, KB국민카드, 신한카드 등 4대 카드사의 올해 6월 말 기준 카드론 잔액은 25조3756억원으로 작년 동기 보다 1조4645억원 증가했다.

카드론 잔액이 늘어다는 것은 서민들의 자금줄이 녹록지 않다는 방증인데, 장 의원은 이에 관해 "카드론과 리볼빙 모두 평균 수수료율이 최대 19%에 이른다는 점을 고려하면 높은 수수료를 지급하면서 빚을 내거나 결제를 뒤로 미루는 취약층 대출자가 늘어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민들이 높은 수수료 빚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며 "전환 대출이나 부실 채권 매입 보다 정부 주도의 취약층 대상 적극적인 재정 지원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