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골프에 취한 MZ세대 직장인, 무심코 클럽 잡았다 '헉'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이슈

골프에 취한 MZ세대 직장인, 무심코 클럽 잡았다 '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2-08-20 05:00:00
'골프 대중화' 바람 타고 클럽 잡는 MZ세대 레슨비·장비값 등 초기 비용만 '수백만원대' 유행 따르기보단 자신에게 맞는지 따져 봐야

국내 한 골프장 전경.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XGOLF ]


[이코노믹데일리] #직장인 A씨(31)는 올해 골프에 입문한 '골린이(골프+어린이)'다. 골프를 배우기로 결심한 가장 큰 이유는 주위에 치는 사람이 많아서다. 3개월 뒤, 바닥을 치는 건 실력만이 아니었다.

국민소득 증가에 따른 취미·여가 문화 발전이 골프 대중화로 이어졌다. 기업 고위 임원이나 고관대작, 부유층 전유물로 여겨진 골프는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자)까지 스며들었다.

20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골프 인구는 515만명으로 추산된다. 국민 10명 중 1명은 골프를 친다는 얘기다. 지난해 취업포털 인크루트 조사에서도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스스로 '골프족(族)'이라고 답했다.

실제로 이른바 '인도어(indoor·본래 실내를 뜻하지만 한국에서는 반대로 실외 연습장을 지칭)' 또는 '닭장'으로 불리는 실외 골프연습장에 가보면 열에 서넛은 30살 안팎이 돼 보이는 이들이다. 7번 아이언을 휘두르는 모습이 아직 어설퍼 보이기도 하지만 누구를 뭐라 할 처지가 되는 사람은 몇 없다.

대중화됐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골프는 비싼 운동이다. 골프 매장에 처음 간 초보 골퍼들은 가격표에 적힌 숫자에 놀란다. 클럽은 집었다 하면 40~50만 원이고, 골프웨어는 일반 캐주얼 의류보다 2~3배는 비싸다.

프로로부터 레슨을 받는 비용도 만만치 않다. 연습장이나 프로마다 가격과 횟수, 1회당 레슨 시간이 제각각이지만 대개 시간당 6만 원 내외로 형성됐다고 전해진다. 1만5000~3만 원 수준인 연습장 이용료는 별도다. 한 달에 네 번 레슨을 받는다 쳐도 30만 원이 넘는다.

앞서 인크루트 조사에서 골프를 시작할 때 초기 투자 비용으로 평균 160만 원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평균 지출은 40만 원선이었다.

단순히 유행에 휩쓸려 골프에 발을 들였다가는 애써 번 돈만 잃기 십상이다. 연습장 정기 이용권을 끊고 레슨비까지 선불로 냈는데 생각보다 실력이 늘지 않아 금새 흥미를 잃는 입문자도 많다.

구력(골프 경력)이 찬 선배 직장인들은 "무턱대고 채부터 사지 말라"고 충고한다. 초보가 장비 욕심 부려 봐야 돈 낭비라는 얘기다.

선배들은 우선 클럽으로 공을 맞출 수 있으면서, 공이 오른쪽으로 급격하게 휘는 '슬라이스'나 반대로 '훅'이 잘 나지 않을 때까진 중고 클럽을 저렴하게 구매하거나 얻어서 쓰는 게 유리 지갑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 무엇보다 꾸준한 연습과 인내가 필요한 법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KB금융그룹
우리은행
올리브영
하나카드
신한금융그룹
KB국민은행
우리은행
하나금융그룹
KB국민은행2
농협금융
여신금융협회
이마트
금호건설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