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최초 ESG 경영위원회 출범

임승한 인턴기자입력 2022-04-22 11:15:25

[사진=두나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지속가능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위원회를 공식 출범한다고 22일 밝혔다.

위원장은 송치형 회장이, 부위원장은 김형년 부회장이 맡았다. 이들과 함께 이석우 대표이사(CEO), 임지훈 최고전략책임자(CSO), 정민석 최고운영책임자(COO), 남승현 최고재무책임자(CFO)가 ESG 위원으로 활동한다.

디지털 자산 거래소를 보유하고 있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중 ESG 경영위원회를 발족하는 건 국내에서 두나무가 최초다. 기업 비재무적 요소인 ESG를 고려한 경영을 선제적으로 추진,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ESG 경영위원회에서는 ​▶ESG 전략 관련 기본 방향 설정 ​▶ESG 관련 규정 제정 및 개정 ​▶ESG 관련 활동의 실행 계획에 대한 검토 ​▶ESG 관련 활동에 대한 성과 모니터링 및 평가 등을 수행하게 된다.

두나무는 작년부터 ESG 경영 실천 기반이 되는 윤리경영 체계를 공고히 하고 있다. 전 임직원이 열람할 수 있는 윤리강령 개정본을 배포하고 내부 신고 제도를 운영해 내부 통제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자금세탁행위 등과 관련된 위험을 식별하고 평가해 그 위험 수준에 따라 고객확인(KYC)을 실시, 위험기반 거래 모니터링과 보고체계를 갖췄다. 

이뿐만 아니라 재직 임직원 전원에 대한 자금세탁방지 교육 및 연수체계를 마련해 효과적인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이같은 윤리성 및 투명성 확립과 함께 두나무는 ‘세상에 이로운 기술과 힘이 되는 금융으로 미래세대를 키웁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그 아래 '나무', '청년', '투자자 보호'라는 두나무만의 3가지 키워드를 설정했다. 이에 따라 ​▶함께하는 기후변화 행동 ​▶상생하는 기술과 금융 ​▶책임경영과 투명한 지배구조를 ESG 활동 핵심과제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두나무 관계자는 "두나무는 이번 ESG 경영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ESG 경영 체계를 공고히 해 사회 구성원들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으로서 장기적 가치를 증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