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최태원 회장 “집단지성과 협력으로 지속가능한 미래 만들자”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최태원 회장 “집단지성과 협력으로 지속가능한 미래 만들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문은주 기자
2021-12-03 10:03:27
최종현학술원·도쿄대 공동 개최 도쿄포럼서 개막 연설 “기후변화, 인센티브 제공 통한 민관협력 강화 대응해야”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일 개최된 도쿄포럼 2021에서 녹화영상을 통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SK]


 최태원 SK 회장이 미래 세대를 위한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국제사회 공동의 책임이 있다며 인류의 집단 지성과 협력을 통한 과학기술 활용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자고 역설했다.

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일 온라인으로 열린 ‘도쿄포럼 2021’ 개회사에서 "팬데믹을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달성하려면 과학, 기술 그리고 인간 정신의 무한한 잠재력을 살펴봐야 한다”며 “이중에 가장 큰 도전은 기술이 아니라 인간의 결의”라고 말했다. 

가령 탄소 배출 넷제로(Net-Zero)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되는 기술은 이미 존재하지만 이를 구현하는 공동의 의지와 체계가 부족한 상황인 만큼 조직화된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민관협력 강화를 통해 민간 부문이 문제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업은 적절한 인센티브가 주어지면 친환경 기술을 사용할 수 있는 노하우와 재정적인 분야의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한 SK의 활동 또한 소개했다. 최 회장은 인센티브를 제공해 기업이 자발적으로 탄소 배출 감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아이디어에 기반한 ‘환경 보호 크레딧(EPC·Environmental Protection Credit)’ 제도를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세계 자본과 금융시장의 EPC 참여를 장려하고 이를 통해 친환경 프로젝트를 실행할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하자는 제안이다.

최 회장은 “우리가 공동의 마음가짐으로 협력에 기반한 대응을 실천해야만, 기술을 활용해 시급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과학, 기술, 인간의 마음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최종현학술원과 일본 도쿄대가 온라인으로 공동 개최한 도쿄포럼은 최 회장과 SK가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 육성 뜻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이 지난 2019년부터 도쿄대와 함께 개최하는 국제포럼이다. 

올해는 ‘미래의 설계: 과학과 인간의 마음(Shaping the Future: Science and the Human Mind)’을 주제로 3일까지 이틀에 걸쳐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미국 예일대 최초의 아시아인 학장인 천명우 교수, 세계적인 정치 철학자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 프랑스 출신의 석학 자크 아탈리, 일본 유명 건축가 쿠마 켄고 등이 발표자와 패널로 참석해 과학과 인문학, 환경보호 및 생태계 보존을 위한 공동의 신뢰 구축 등을 논의한다.

최 회장은 이번 포럼에 SK 회장 겸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하나금융그룹
메리츠증권
하나금융투자
롯데지주
신한금융지주_1
스마일게이트
의정부시청
SK하이닉스
NH농협금융지주
종근당 벤포벨
KB금융지주2
넷마블
SK증권
신한라이프
동국제약 7월
농협중앙회
우리은행_1
우리은행_2
국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