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개미들, 국내 증시 빠져나가 해외 ETF 찾는다... "ISA도 해외로 눈 돌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현수 기자
2024-06-17 17:54:35

밸류업 대책에도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는 깜깜

"美장은 장투용, 국내는 단타용" 틀리지 않았다?

17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432포인트052 내린 274410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323p037 내린 85896 원달러 환율은 19원 오른 13812원으로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4.32포인트(0.52%) 내린 2744.10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3.23p(0.37%) 내린 858.96원/달러 환율은 1.9원 오른 1381.2원으로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중개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서 국내에 상장된 해외 상장지수펀드(ETF) 편입 비중이 국내 ETF를 역전했다. 2021년 2월 주식 투자가 가능한 투자중개형 ISA 도입 이후 처음이다. 정부가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해 여러 '밸류업' 정책을 추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개인투자자들은 국내 증시를 빠져나가고 있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중개형 ISA에서 국내에 상장된 해외 ETF 편입 비중은 지난 4월 말 기준 19.7%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국내 투자자들의 중개형 ISA에서 해외 ETF 편입 비중은 4개월 만에 15%p 이상 늘었으나, 같은 기간 국내 ETF 편입 비중은 8%p 이상 줄었다.

정부와 기업의 밸류업 대책도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모양세다. 최근 한 달간 코스피 지수는 2650~2750선에 갇혀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박스권 탈출을 좀처럼 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이로써 올해 초 코스피가 3000을 돌파할 것이라던 증권사들의 전망이 빗나갔다.

코스닥 시장도 별다르지 않다. 올해 국내 주식시장 거래량 절반 이상은 주식을 매수한 날 바로 되파는 '단타(데이트 트레이딩)' 매매였다. 한국거래소는 올 들어 이달 13일까지 코스닥 시장의 데이트 트레이딩 거래량은 총 1020억9774만주로, 전체 거래량(1752억3760만주)의 58%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지부진한 국내 증시 흐름은 ISA에서 투자자들의 눈을 해외 ETF로 돌려놓았다. 이는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장기화하며 미국 증시에 대한 개인투자자들의 의존도가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 참여자 누구나 "미국 주식은 '장기 투자용', 국내 주식은 '단기 투자용'"이란 말을 할 정도로 국내 증시는 저평가된 상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해외 ETF, 특히 미국 주가지수 추종 상품에 대한 국내 투자자들의 믿음은 굳건한 반면 국내 ETF는 채권이나 단기 자금 운용용 외에는 큰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짚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KB국민은행
종근당
농협
이편한세상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2
KB금융그룹1
KB금융그룹3
NH
우리카드
삼성전자 뉴스룸
여신금융협회
미래에셋자산운용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4
LGxGUGGENHEIM
신한라이프
DB그룹
한국토지공사
저작권보호
우리은행
하나증권
M-able
삼성증권
KB금융그룹5
롯데카드
한국투자증권
SK하이닉스
동아쏘시오홀딩스
롯데캐슬
엘지
셀트론
KB손해보험
우리은행
신한은행
메리츠증권
농협
쿠팡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