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경제 인사이트] 中 옌청, 풍력∙태양력 자원 우위로 산업의 '녹색 함량' 높여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경제 인사이트] 中 옌청, 풍력∙태양력 자원 우위로 산업의 '녹색 함량' 높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郑生竹,柯高阳
2024-06-11 14:34:05

(중국 난징=신화통신) 장쑤(江蘇)성 옌청(鹽城)시가 풍력·태양광 자원 우위를 바탕으로 중국 '솽탄(雙碳·탄소 배출 정점 및 탄소중립)' 목표 이행에 더 많은 녹색 에너지를 부여하고 있다.

 전기를 생산하고 있는 장쑤(江蘇)성 옌청(鹽城) 서양강(射陽港)경제개발구의 풍력발전기를 지난 6일 드론에 담았다. (사진/신화통신)

옌청은 장쑤성에서 가장 긴 해안선과 가장 큰 해역 면적을 가지고 있어 해안 풍력과 태양열 자원이 풍부하다. 100m 고도에서 연평균 풍속이 초속 7.6m를 넘으며 연평균 일조 시간은 약 2천280시간, 연간 발전 이용 시간은 약 1천200시간에 달한다.

진펑(金風)테크회사가 옌청다펑(大豐)경제개발구에 설립한 연구개발(R&D) 분센터에는 스마트화 모니터링 응용 플랫폼에 여러 지역 윈드 필드의 화면이 실시간으로 올라와 풍력발전기의 운행 매개변수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자이언디(翟恩地) 진펑테크 총엔지니어는 "16㎿(메가와트) 해상 풍력발전기가 최대 길이의 플렉시블 블레이드, 대형 스핀들 베어링의 국산화 등 핵심 기술 난제를 극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가 지난 2009년 옌청에 둥지를 튼 이후 지속적으로 현지 투자를 늘리고 생산능력을 확대했다며 개발에 참여한 16㎿ 해상 풍력발전기가 검증을 통과해 가동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진펑(金風)테크회사 옌청다펑(大豐)의 조립 작업장 직원들이 5일 생산라인에서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풍력·태양광 고품질 산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세계적인 풍력발전 장비 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한 결과 옌청 소재 풍력발전 장비의 규모 이상(연매출 2천만 위안 이상) 기업 수는 41개에 달한다.

옌청은 장쑤성 녹색∙저탄소 발전 시범구로서 녹색산업의 규모를 지속적으로 키워나가면서 제조업의 녹색 전환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옌청 서양강(射陽港)경제개발구에 있는 중국중처(中國中車∙CRRC) 150m급 해상 풍력 블레이드 스마트 제조 작업장에는 스마트화 네트워크 시스템이 설치돼 있어 공장 내부의 에너지 사용을 수시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한 주변 가로등 역시 풍력·태양광으로 전기를 생산해 외부 전력 사용을 줄였다.

"회사의 1, 2기 공장에 모두 옥상 태양광을 건설해 연간 평균 1천400만㎾h의 전력을 생산해 기본적으로 자가 발전·사용을 실현했습니다." 하오샤오쥔(郝肖軍) 서양중처블레이드공정회사 부사장은 이것만으로도 연간 약 3천t(톤)의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6일 옌청 서양강경제개발구에 있는 중국중처(中國中車∙CRRC) 150m급 해상 풍력 블레이드 스마트 제조 작업장에서 운반 대기 중인 거대한 풍력 발전 블레이드. (사진/신화통신)

녹색전력 자원의 우위를 발휘해 제조업의 '녹색 함량' 역시 지속적으로 높여나가고 있다.

2022년 착공한 서양강 저(제로)탄소 산업단지는 녹색전력∙녹색증서 수요와 탄소배출 요건을 갖춘 프로젝트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2년간 위안징(遠景)동력(Envision AESC), 톈순(天順) 풍력발전회사 등 프로젝트와 과학혁신 매개체 플랫폼이 잇따라 입주함에 따라 ▷윈드 필드 개발 ▷장비 스마트 제조 ▷과학기술 연구개발 ▷테스트 인증 ▷운영∙유지 서비스를 일원화한 전체 산업사슬이 점차 갖춰졌다.

지난달 설립된 녹색전력∙녹색증서 서비스 연합체는 산업단지 내 녹색전력 사용자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더 많은 입주 기업이 녹색전력 거래에 참여하도록 이끌었다. 류웨이(劉偉) 책임자는 서비스 연합체가 한 해 녹색전력 거래 500만㎾h, 녹색증서 거래 1천장 이상을 달성하는 데 주력해 녹색·저탄소 순환경제 시스템 구축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강조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T
우리은행
롯데케미칼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신한카드
KB금융그룹2
하나금융그룹
종근당
DB그룹
SK하이닉스
KB증권
한국조선해양
교보증권
신한금융그룹
포스코
KB금융그룹3
수협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