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과학기술] 잠수정·크루즈선·가스전...'블루 엔진'으로 혁신 앞장서는 中 해양 경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과학기술] 잠수정·크루즈선·가스전...'블루 엔진'으로 혁신 앞장서는 中 해양 경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白佳丽,丁汀,王军锋
2024-06-11 09:49:11
지난 1월 1일 상하이 우쑹커우(吳淞口) 국제크루즈항에 정박한 '아이다∙모두(愛達∙魔都, Adora Magic city)호'를 드론으로 내려다봤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톈진=신화통신) 중국 해양 과학기술의 혁신이 해양 경제의 '블루 엔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톈진(天津)대학 칭다오(青島) 해양기술연구원의 무인잠수정 제어센터. 스크린 속 황금색을 띠는 '작은 물고기'가 눈에 띈다. 늦은 밤에도 양사오충(楊紹瓊) 톈진대학 기계공학학원 교수와 그의 동료들은 이 물고기의 잠항 데이터를 주시하고 있다.

이 물고기들은 톈진대학 과학기술팀이 연구개발한 '하이옌(海燕)' 시리즈의 수중글라이더다. 이는 케이블이 연결되지 않은 신형 무인잠수정으로, 고래와 같은 유선형 선체를 움직이며 하이옌의 글라이딩 동작을 시뮬레이션한다. 수중 관측 설비 또는 센서를 탑재한 이 글라이더는 바닷속을 누비며 심해 관측, 과학 연구를 위한 풍부한 데이터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해양자원 개발 및 어업관리 등을 지원한다.

'하이옌' 시리즈의 수중글라이더는 '기록'을 꾸준히 갱신하고 있다. 최고 항속거리는 7천600㎞를 돌파했으며 중국 북극 과학탐사 등 국가 중대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심해 연구 방면에서도 성과를 만들어냈다. 유인 잠수정 '펀더우저(奮鬥者)호'가 신기록을 세운 덕분에 중국은 유인 잠수 1만m를 달성한 세계 두 번째 국가가 됐다.

선박 제조 분야로 가보자. 올해 첫 날 중국 1호 국산 대형 크루즈선 '아이다∙모두(愛達∙魔都, Adora Magic city)호'가 상하이 우쑹커우(吳淞口) 국제크루즈항을 출발해 첫 상업 운항을 시작했다. 중국은 항공모함,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대형 크루즈선 등 세계 조선업의 3대 핵심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작업에 한창인 톈진(天津)대학 심해 스마트 장비 '하이옌(海燕)' 연구팀. (자료사진/신화통신)

해양 에너지 분야에서 '선하이(深海) 1호 가스전은 현재까지 중국이 자체 개발한 가스전 중 수심이 가장 깊고 탐사·개발이 가장 어려운 해상 초심해 가스전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선하이 1호의 가동은 수심 300m에서 시작해 1천500m에 이른 중국 해양 석유 탐사·개발 능력의 역사적 도약을 입증했다.

중국 자연자원부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해양생산 총액은 9조9천97억 위안(약 1천882조8천430억원)으로 전년 대비 6.0% 증가했다. 그중 기술 혁신은 산업 발전의 새로운 동력을 촉진하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은행
KT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3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2
수협
롯데케미칼
종근당
하나금융그룹
삼성전자 뉴스룸
교보증권
신한금융그룹
NH
한국투자증권
DB그룹
농협
포스코
KB증권
신한카드
우리은행
한국조선해양
KB금융그룹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