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현대차, 현대모비스 수소연료전지 사업 인수 완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4-06-09 17:42:35

수소 사업 통합으로 경쟁력 강화 노려

"그룹사 협업 통해 생태계 리더십 확보"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CES 2024에서 수소 솔루션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CES 2024에서 수소 솔루션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이코노믹데일리] 현대자동차가 현대모비스로부터 국내 수소연료전지 사업을 인수하고 연구개발(R&D)과 생산으로 이원화된 조직을 통합·개편했다. 현대차는 수소 사업 설비와 자산뿐 아니라 인력을 한 데 모아 기술 혁신과 제품 개발에 속도를 높이고 수소 사회를 앞당긴다는 포부다.

현대차는 9일 현대모비스의 수소연료전지 사업 인수를 완료하고 R&D본부 수소연료전지개발센터에 '수소연료전지 공정품질실'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제조 기술과 양산 품질을 담당하는 조직도 새롭게 편제했다.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 가격과 연비 등 시장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핵심 부품이다. 수소전기차는 수소와 공기 중 산소를 화학 반응시켜 전기를 만들고 이를 동력원으로 움직인다.

수소전기차는 일반 전기차보다 충전 시간이 짧을 뿐 아니라 대기 오염 물질을 정화해 내보내 달리는 공기청정기로도 불리지만 수소 공급 인프라라 부족하고 차량 가격이 높아 보급이 활발하지 못하다.

현대차는 기술력과 자원을 통합한 조직을 활용해 수소연료전지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차량 이외 다양한 제품에 수소연료전지를 적용, 수소 생태계 구축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한 인프라 운영 비용을 줄이고 관리 체계를 효율화해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사명감을 가지고 수소 사업에 임하고 있다"면서 "수소 생태계 리더십 확보를 위한 그룹사 협업 체계를 강화하고 자원순환형 수소 생산, 기술 개발, 상용차 보급 확대를 지속 추진해 수소 사업 기반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1998년 수소 관련 R&D 조직을 신설해 2004년 수소연료전지 스택(전기 화학 반응을 담당하는 부품)을 독자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2013년에는 투싼 수소전기차를 양산하며 이 분야 세계 최초 타이틀을 얻어냈다.

현대차는 2018년 '넥쏘'를 출시한 데 이어 도심형 수소전기버스, 시외 고속형 수소전기버스 등을 생산하고 있다. 현대차가 2020년 세계에서 처음으로 내놓은 수소전기 대형트럭 '엑시언트'는 미국, 스위스, 독일 등 10개 국가로 수출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동형 수소연료발전기, 수소연료전지 노면전차(트램) 등 수소연료전지를 탑재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수소 공급망을 완성해 수소를 미래 에너지원으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5
KB금융그룹1
농협
신한라이프
KB국민은행
메리츠증권
한국토지공사
롯데캐슬
종근당
KB금융그룹4
하나금융그룹
하나증권
신한금융그룹
삼성증권
농협
SK하이닉스
LGxGUGGENHEIM
한국투자증권
쿠팡
우리은행
우리은행
저작권보호
여신금융협회
KB손해보험
우리카드
신한은행
KB금융그룹3
롯데카드
NH
M-able
삼성전자 뉴스룸
셀트론
엘지
동아쏘시오홀딩스
KB금융그룹2
이편한세상
미래에셋자산운용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